[드본세] 가을은 수확의 계절, 여주의 붉은 보석들 와르르
상태바
[드본세] 가을은 수확의 계절, 여주의 붉은 보석들 와르르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2.10.15 13: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전 10시께 밤고구마의 고장으로 잘 알려진 여주시 현암동의 한 밭에서 ‘붉은 보석’이라 불리는 ‘고구마’ 캐기가 한창이다. (사진=김광섭 기자)
15일 오전 10시께 밤고구마의 고장으로 잘 알려진 여주시 현암동의 한 밭에서 ‘붉은 보석’이라 불리는 ‘고구마’ 캐기가 한창이다. (사진=김광섭 기자)

15일 오전 10시께 밤고구마의 고장으로 잘 알려진 여주지역의 한 밭에서 붉은 보석이라 불리는 고구마캐기가 한창이다. 작업은 트랙터를 이용해 땅속에 들어 있는 고구마와 함께 흙을 뒤집어 놓으면, 인부들이 밖으로 나온 고구마를 상자에 담는 방식이다. 예전엔 모든 작업을 사람이 했지만, 지금은 대부분을 기계가 하고 있다.

고구마는 먹는 느낌에 따라 밤고구마와 물고구마로 불리는데, 수분이 적은 것은 밤고구마라 하고, 물이 많은 고구마는 물고구마라 부른다. 여주에서 고구마 재배 면적이 가장 많은 곳은 대신면지역인데, 예전 이곳은 땅콩이 많은 재배됐던 지역이다. 지금은 일손이 많이 가는 땅콩보다는 일손이 적은 고구마 재배를 선호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화성 봉담 아파트서 ‘불’...2명 부상, 늦은 밤 대피 소동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