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산의 재앙...문닫는 어린이집 급증
상태바
저출산의 재앙...문닫는 어린이집 급증
  • 중앙신문  webmaster@joongang.tv
  • 승인 2018.04.22 10: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내 어린이집 2년새 860곳 감소

저출산에 따른 영·유아 감소와 잇단 아동 학대 사건 등으로 어린이집의 설 자리가 위협받고 있다.

22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내 각종 어린이집은 2015년 말 1만2천689곳에서 2016년 말 1만2천120곳, 지난해 말 1만1천825곳으로 매년 감소추세다. 2년 사이 6.8%(864곳) 줄었다.

어린이집 중 특히 가정어린이집의 감소폭이 크다.

도내 가정어린이집은 2015년 말 7천646곳에서 지난해 말 6천808곳으로 11.0%(838곳)나 줄었다.

반면 같은 기간 민간어린이집은 4천5곳에서 3천854곳으로 3.8%(151곳) 감소에 그쳤고, 국공립어린이집은 오히려 595곳에서 660곳으로 10.9%(65곳) 증가했다.

가정어린이집의 경우 원아 정원충족률도 2016년 88.5%에서 지난해 85.9%로 낮아졌다. 국공립어린이집은 이 기간 정원충족률이 늘 90%를 웃돌았다.

국공립을 제외한 어린이집, 특히 가정어린이집이 이같이 감소세를 보이는 가장 큰 원인은 도내 0∼5세 영·유아의 감소이다.

도내 영·유아는 2015년 말 86만2천여명에서 지난해 말 83만8천여명으로 2년 사이에 2.7% 줄었다.

영·유아 인구 감소 외에 끊이지 않고 발생하는 일부 어린이집의 아동 학대 사건과 각종 부조리도 부모들의 어린이집 기피 현상을 부추기고 있다고 분석하다.

2015∼2017년 지자체에 신고된 도내 어린이집 아동 학대는 139건(2015년 28건, 2016년 47건, 2017년 64건)으로 매년 늘고 있다.

신고된 건수 중에 지금까지 54건이 '아동 학대'로 판정됐다. 지금까지 무혐의 처분을 받은 신고는 27건이고, 나머지는 지금도 조사가 진행 중이어서 학대로 판정받는 사례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최근 3년 각종 부조리로 행정기관으로부터 고발과 운영정지 등 각종 행정처분을 받은 건수도 4천362건에 달한다.

자격정지가 230건, 자격취소가 58건, 운영정지가 89건, 고발이 110건 등이다.

도 관계자는 "어린이집들의 폐원 원인은 정확하게 조사된 것이 없지만, 영유아 감소와 학대 사건 등이 원인이 아닐까 추정한다"며 "도는 시·군과 함께 아동 학대 등의 각종 사고를 막기 위해 관리·감독을 계속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한연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소상공인 버팀목 만든다...道, 최대 2000만원 저금리 마이너스 통장 지원
  • 계양산 등산객한테 돌 던진 30대 여성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