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가을 안개가 만들어준 ‘거미줄’ 나무마다 '천지'
상태바
[포토] 가을 안개가 만들어준 ‘거미줄’ 나무마다 '천지'
  • 송석원 기자  ssw6936@joongang.net
  • 승인 2022.10.01 10: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4주년 국군의 날인 1일 오전 9시20분께 짙은 가을 안개가 끼면서 이천시 창전동 온천공원 인근 화살나무에 걸린 거미줄이 선명하게 보인다. 이날 안개로 인해 인근 나무들마다 온통 거미줄 세상이다. (사진=송석원 기자)
제74주년 국군의 날인 1일 오전 9시20분께 짙은 가을 안개가 끼면서 이천시 창전동 온천공원 인근 화살나무에 걸린 거미줄이 선명하게 보인다. 이날 안개로 인해 인근 나무들마다 온통 거미줄 세상이다. (사진=송석원 기자)

74주년 국군의 날인 1일 오전 920분께 짙은 가을 안개가 끼면서 이천시 창전동 온천공원 인근 화살나무에 만들어진 거미줄이 안개를 머금은 상태로, 보통때와는 다르게 선명하게 보인다. 안개로 인해 인근 나무들마다 온통 거미줄 세상이다.

안개는 큰 일교차로 인해 발생하는데, 대기에 있던 수증기가 물방울이 되는 온도인 이슬점 온도가 되면 뿌연 안개가 만들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부 사람들은 이런 안개를 두고, 안개가 아닌 미세먼지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모두 그런 건 아니지만,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 끼는 안갯속에는 미세먼지가 섞여 있다는 게 기상청의 설명이다.

이날 수도권기상청은 경기·인천지역에 오전까지 짙은 안개가 끼겠고, 대체로 맑다가 늦은 밤부터 구름이 많겠다고 예보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