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시, 방치된 빈집 '주차장으로 탈바꿈'...도시미관 향상·주거환경 개선사업 ‘호응’
상태바
동두천시, 방치된 빈집 '주차장으로 탈바꿈'...도시미관 향상·주거환경 개선사업 ‘호응’
  • 오기춘 기자  okcdaum@hanmail.net
  • 승인 2022.09.28 17: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붕괴·화재 위험 건축물 철거, 3년 공공용지 활용 후 소유자에게 반환
동두천시는 2022년 제2차 우리동네 도시미관 정비사업에 착수했다. (사진제공=동두천시청)
동두천시가 추진한 도시미관 향상·주거환경 개선사업이 주민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이 사업은 오랫동안 방치되면서 붕괴위험과 화재 등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빈집 등 큰 건축물을 대상으로 시에서 철거해주고 3년 동안 공공용지로 활용해 주민들에게 제공 후 토지소유자에게 다시 반환되는 사업이다. (사진제공=동두천시청)

동두천시가 2022년 제2차 우리 동네 도시미관 정비사업에 착수했다.

28일 시에 따르면, 우리 동네 도시미관 정비사업은 빈집이 오랫동안 방치되면서 붕괴위험과 화재 등 안전사고 우려가 큰 건축물을 대상으로 시에서 철거해주고 3년 동안 공공용지로 활용해 주민들에게 제공 후 토지소유자에게 다시 반환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2019년에 24개소, 2020년에 23개소, 2021년에 17개소, 2022년에는 9개소로 주차장과 공유텃밭, 주민쉼터로 조성해 시민들에게 제공했으며,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20222차 사업으로 2개소가 추가로 선정되고 오는 10월에 착공, 12월에 공용주차장 및 쉼터로 주민들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방치된 빈집 주변 주민들은 빈집으로 인해 악취는 물론 각종 벌레들로 위생상 항상 불안했는데, 이렇게 깨끗하게 철거해주고 주차장까지 만들어 주니 고맙다라며 크게 만족을 표했다.

박형덕 동두천시장은 원도심 지역을 살리고 혁신해나갈 방향으로 빈집을 활용해 주차장 조성사업과 같은 도시미관 향상 및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빈집 정비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