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본세] 경기도, 강원도, 충청도 3도 경계에 위치해 이름이 ‘삼합저수지’
상태바
[드본세] 경기도, 강원도, 충청도 3도 경계에 위치해 이름이 ‘삼합저수지’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2.09.27 13: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낮 12시20분께 하늘에서 본 여주시 점동면 삼합리의 삼합저수지. 이곳 삼합마을 이름과 같은 삼합저수지는 경기도와 강원도, 충청도의 3개도 경계에 위치해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 (사진=김광섭 기자)
27일 낮 12시20분께 하늘에서 본 여주시 점동면 삼합리의 삼합저수지. 이곳 삼합마을 이름과 같은 삼합저수지는 경기도와 강원도, 충청도의 3개도 경계에 위치해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 (사진=김광섭 기자)

27일 낮 1220분께 하늘에서 본 여주시 점동면 삼합리의 삼합저수지. 이곳 삼합마을 이름과 같은 삼합저수지는 경기도와 강원도, 충청도의 3개도 경계에 위치해 있어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삼합저수지에서 가장 가까운 충청도와의 거리는 약 480m 밖에 되지 않는다.

또 삼합리에는 충주 쪽에서 흐르는 남한강과 횡성댐에서 흘려보낸 물이 만나는 합수머리가 있다. 두 물이 합쳐지는 곳은 삼합저수지에서 약 3.3떨어진 남한강으로, 충주댐과 횡성댐에서 방류한 물들이 만나는데, 이곳을 합수머리라고 부른다.

예전 이곳 합수머리에서 물고기를 잡던 어부를 순간 삼도(강원도, 경기도, 충청도)를 다닌다고 해 도사라고도 불렀다고 전해진다. 여주시 점동로를 따라 강원도 부론면과 충주시 앙성면 방향으로 가다보면 길 오른쪽에 삼합저수지가 나타난다.

삼합저수지는 산중턱에 자리하고 있어 그 모습 또한 아름답기로 유명한데, 특히 늦가을 풍경과 겨울 눈 내린 풍경이 가희 예술이라고 한다. 노지와 수상 좌대를 이용한 낚시터도 운영되고 있다.

최근 삼합저수지에 태양광 설치가 추진되는 듯, 곳곳에는 주민들이 게시해 놓은 것으로 보이는 반대 현수막들이 걸려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화성 봉담 아파트서 ‘불’...2명 부상, 늦은 밤 대피 소동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