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대통령 ‘빈손·비굴외교’ 혹평…반도체·바이오 산업 압력 못 풀어 걱정
상태바
민주당, 윤대통령 ‘빈손·비굴외교’ 혹평…반도체·바이오 산업 압력 못 풀어 걱정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9.22 15: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홍근, 美 의회 폄훼 막말 사고’ 비판
발언 내용 영상에 고스란히 담겨 파장
바이든과 48초 대화 정상회담 아닐 것

왜, 무엇을 위해 순방을 갔는지 의아해
대통령·실무라인 무능 국격만 깎아내려
英 ‘조문외교’···美 ‘빈손·굴욕 외교’ 비굴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조문과 미국 유엔총회 등에 왜 갔는지 모호하다며 ‘조문 없는 외교에 이어 미국에서의 ’빈손·굴욕·막말 사고’ 등을 지적하며, 호되게 비판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조문과 미국 유엔총회 등에 왜 갔는지 모호하다며 ‘조문 없는 외교에 이어 미국에서의 ’빈손·굴욕·막말 사고’ 등을 지적하며, 호되게 비판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 "빈손 외교, 비굴 외교 등 막말 사고 외교로 대한민국의 국격을 크게 실추됐다고 직격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22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이 지적하고, "윤 대통령이 회의장을 아우르며 비속어로 미국 의회를 폄훼하는 말이 영상에 고스란히 담겨 큰 파장 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뉴욕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행사에 참석한 것과 관련, "바이든 대통령과 48초 정도 나눈 짧은 대화가 설마 정상회담의 전부일 거라고 믿고 싶지 않았다"고 직시했다. 그러면서 "그게 전부라면 전기차 보조금 차별을 비롯한 반도체·바이오 산업 압력 등 누누이 강조해왔던 중요 경제 현안들을 단 한 건도 풀어내지 못해 참 걱정"이라고 부연했다.

박 원내대표는 ", 무엇을 위해 순방을 갔는지 의아하다""결국 윤 대통령이 그 동안 강조한 한미 가치 동맹의 민낯과 사전 대응도, 조율도 못한 실무라인의 무능도 모자라 대통령 스스로 대한민국 품격만 깎아내렸다"고 혹평했다.

따라서 그는 "정상외교의 목적과 전략·성과 전무, 국제적 망신을 당한 외교 참사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외교라인의 전면 교체가 불가피하다"고 언성을 높였다.

그는 특히 한·일정상회담에 대해서도 "과정도 결과도 굴욕적이었다""흔쾌히 합의했다던 한일정상회담은 구체적인 의례조차 확정하지 않은 회동에 불과할 뿐 아니라, 전부터 외면을 받더니 결국 불쾌감을 드러낸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만나지 말자고 했다는 보도까지 나왔다"고 호통쳤다.

무엇보다 "일본 총리가 있는 곳까지 윤 대통령이 직접 찾아가 가까스로 성사된 기껏 30분의 만남은 일방적 구애로 우리 태극기 설치도 없이 간신히 앉은 비굴한 모습에 불과했다"고 목청을 돋웠다.

김성환 정책위의장도 "윤 대통령이 이번 해외 순방은 왜 갔는지, 무엇을 목표였는지가 참 모호하다""영국에선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조문 없는 외교를 하고, 미국에선 빈손·굴욕·막말 외교를 했다"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7일, 월)…늦은 오후부터 ‘약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