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알파탄약고 조속 이전’ 해법 찾는다...오는 30일 토론회
상태바
‘평택 알파탄약고 조속 이전’ 해법 찾는다...오는 30일 토론회
  • 김종대 기자  kjd3871@hanmail.net
  • 승인 2022.09.21 18: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여 년째 지역 개발 가로막아 ‘불편’
주민, 주거권·난개발 강력대응 예고
평택시와 평택시 기자단은 오는 30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신도시 속 알파 탄약고 조속 이전 방안 마련 토론회’를 개최한다.  (사진제공=평택시청)
평택시와 평택시 기자단은 오는 30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신도시 속 알파 탄약고 조속 이전 방안 마련 토론회’를 개최한다. (사진제공=평택시청)

평택시 미 공군 시설인 알파 탄약고의 이전 계획이 10여 년째 미뤄지면서 지역개발을 가로막는 등 대책이 요구된다.

평택시와 평택시기자단은 이에 따른 해결의 실마리를 찾기 위해 오는 30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신도시 속 알파 탄약고 조속 이전 방안 마련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행사는 평택시의회가 후원하고, ‘알파 탄약고 이전 비상대책위원회등 시민단체와 전문가들이 토론자로 참여한다.

또 시 관계 부서 공무원을 비롯한 시의원, 도의원 등 정치권 인사 등이 토론자로 참석해 탄약고 이전 지연 이유와 이에 따른 후유증 발생의 원인 등을 정확히 분석 한 뒤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고덕면 율포리 4457 일원에 위치한 알파 탄약고는 고덕 국제화 계획지구 3단계 사업부지에 포함돼 공원으로 개발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평택 미군기지 이전 계획과 맞물리면서 대체 탄약고 건설이 늦어져 지금까지 반환이 지연되고 있다. 이 때문에 고덕신도시 건설이 마무리되지 못하고 있는 등 후유증을 발생시키고 있다.

70년 전 주한 미 공군이 점유했던 이 시설은 2008년 반환하기로 돼 있었다.

군사시설보호 관련법에 따른 공공시설 인프라 구축 및 학교 설립 제약 등으로 주민들이 각종 불편과 피해를 입고 있으며 신도시 안에 탄약고가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크게 불안해하고 있다. 이에 따라 토론회에선 알파 탄약고의 적기 이전이 안된 이유와 이로 인해 발생하고 있는 여러 문제들이 다뤄질 전망이며 대책 마련도 함께 논의 될 것으로 보여 시민들이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특히 그동안 이 같은 문제가 해당 주민들의 문제로만 인식돼 왔고, ‘고덕이라는 지역에 갇혀 제대로 조명되지 않았지만, 토론회를 통해 지역사회에 확산될 전망이어서 파장이 예고되고 있다.

알파 탄약고 이전 비상대책위와 탄약고 주변 주민들은 주거권·난개발 피해에 대해 강경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