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영국과 미국·캐나다’ 등 3개국 ‘순방’···런던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 참석
상태바
윤 대통령 ‘영국과 미국·캐나다’ 등 3개국 ‘순방’···런던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 참석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9.18 15: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총회 참석’ 후, 캐나다 총리와 회담
23일 캐나다 일정 소화 후 귀국길 올라
윤석열 대통령은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5박 7일간의 일정으로 영국·미국·캐나다 3개국 방문을 위해 18일 오전 현지로 떠났다. (사진제공=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은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5박 7일간의 일정으로 영국·미국·캐나다 3개국 방문을 위해 18일 오전 현지로 떠났다. (사진제공=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5박 7일간의 일정으로 영국, 미국, 캐나다 등의 순방을 위해 18일 오전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1호기로 현지로 떠났다.

영국 런던에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 참석을 시작으로 미국 뉴욕에서 유엔(UN)총회와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출국길 배웅에 나온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대통령실 김대기 비서실장과 이진복 정무수석 등으로부터 환송 인사를 받았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쯤 첫 행선지인 런던 도착에 이어 오후 6시 ‘찰스 3세 국왕’이 주최한 리셉션 행사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런던 일정을 마무리한 후, 19일 오후 4시쯤 출발해 오후 7시쯤 미국 뉴욕에 도착해 20일 열릴 유엔총회에서 10번째 기조연설을 통해 이른바 '담대한 구상'을 거듭 제안하며, 국제사회의 협력을 호소할 전망이다.

윤 대통령은 뉴욕 일정을 끝낸 뒤, 오는 23일 캐나다 오타와에서 쥐스탱 트뤼도 총리와 한국‧캐나다 정상회담을 가진 후 귀국길에 오른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번 순방과 관련, "전체 순방 일정 중 3가지 키워드는 윤 대통령이 국내에서 강조해왔던 '자유'를 글로벌 사회에서 폭넓게 연대하고 '경제안보'를 확충하며 전 분야에서 '기여외교'를 확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