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새 원내대표 선출 ‘2파전’···5선 주호영 前비대위원장 출마 선언
상태바
국민의힘, 새 원내대표 선출 ‘2파전’···5선 주호영 前비대위원장 출마 선언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9.18 15: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Y “권성동 잔여 기간 만 임무 수행”
페이스북에 “위기 수습에 최선” 게재
“당과 윤석열 정부의 성공 위해 최선“
국민의힘 주호영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실시되는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선거에 출마를 선언해 앞서 출마를 선언한 이용호 의원과 한판 승부를 겨룬다. 사진 왼쪽부터 주호영·이용호 의원. (사진=중앙신문DB)
국민의힘 주호영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실시되는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선거에 출마를 선언해 앞서 출마를 선언한 이용호 의원과 한판 승부를 겨룬다. 사진 왼쪽부터 주호영·이용호 의원. (사진=중앙신문DB)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지낸 주호영 의원(5선)이 권성동 현 원내대표의 남은 임기의 원내대표직 수행을 다짐하며 19일 실시될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해 이용주 의원과 ‘2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주 의원은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긴 고심 끝에 원내대표 선거에 참여키로 했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2년 전에 이미 원내대표를 맡은 적이 있고 당내에 훌륭한 분들도 많기 때문에 다시 한다는 것은 전혀 생각하지 않았다"면서도 "작금의 당 상황에서 저의 역할이 꼭 필요하니 이 역할을 피하지 말아달라는 요청을 많이 받아들였다"고 출마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위기수습을 위해 출마한 것인 만큼 원내대표를 맡게되면 권 원내대표의 잔여 임기인 내년 4월까지만 임기를 수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주 의원은 "이 기간 안에 당 소속 의원들과 함께 하나된 당을 만들어 거대야당의 공세를 막아내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피력했다.

오는 19일 의원총회에서 새 원내대표에 도전장을 내민 의원은 주 의원과 전북 출신의 이용호 의원(재선)이 한판 승부를 겨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7일, 월)…늦은 오후부터 ‘약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