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권 당첨된 친구집 침입해 현금 1억 훔친 동창생들
상태바
복권 당첨된 친구집 침입해 현금 1억 훔친 동창생들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9.13 13: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권 당첨된 친구의 집에 침입해 거액의 현금을 훔친 동창생들이 경찰에 체포됐다. (사진제공=파주경찰서)
복권 당첨된 친구의 집에 침입해 거액의 현금을 훔친 동창생들이 경찰에 체포됐다. (사진제공=파주경찰서)

복권 당첨된 친구의 집에 침입해 거액의 현금을 훔친 동창생들이 경찰에 체포됐다.

파주경찰서는 20대 남성 A씨 등 2명을 특수절도 혐의로 검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6일 낮 12시께 친구인 B씨의 집에 침입해 현금 1억여원을 훔친 혐의다. 범행 전 이들은 B씨에게 연락해 외출한 것을 확인하는 치밀함을 보였다.

이들 3명은 모두 초·중·고등학교 동창생 사이로 파악됐다. 피의자들은 B씨가 최근 복권에 당첨됐다는 사실을 알고 범행에 나선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