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인천시장, UNDRR 공식 초청받아...15일 7박8일 일정 출국
상태바
유정복 인천시장, UNDRR 공식 초청받아...15일 7박8일 일정 출국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2.09.07 18: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제9차 아시아태평양 재난위험 경감 각료회의’서 기조연설
유정복 인천시장이 오는 15일부터 22일까지 7박8일 일정으로 싱가포르와 호주의 시드니, 브리즈번을 취임 후 첫 해외 출장길에 오른다. (사진=유정복 인천시장 페이스북 )
민선8기 유정복 인천시장이 오는 15일부터 22일까지 7박8일 일정으로 싱가포르와 호주의 시드니, 브리즈번을 방문할 계획이다. 취임 후 첫 해외 출장길이다. (사진=유정복 인천시장 페이스북 )

| 중앙신문=남용우 선임기자 | 유정복 인천시장이 오는 15일부터 22일까지 78일 일정으로 싱가포르와 호주의 시드니, 브리즈번을 방문할 계획이다. 취임 후 첫 해외 출장길이다.

7일 시에 따르면, 유 시장의 이번 해외 출장은 재난관련 국제기구인 UNDRR(유엔 재난위험경감 사무국)이 올해 호주 브리즈번에서 개최되는 9차 아시아태평양 재난위험 경감 각료회의에 인천시장을 기조연사로 공식 초청하면서 성사됐다.

유정복 시장은 9차 아시아태평양 재난위험 경감 각료회의총회에 참석해 재난복원력 있는 도시 인천주제로 기조연설을 통해 인천의 도시 안전성을 국제무대에 알릴 예정이다.

유 시장은 첫 방문지인 싱가포르에서 가장 먼저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기구) 사무국을 방문해 2025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기구) 정상회의 홍보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두 번째 방문지인 호주 시드니에서는 달링하버 항만지역 등을 방문해 세계적인 항만·도시재생지역을 둘러보면서 제물포 르네상스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구상을 구체화할 방침이다.

마지막 방문지인 브리즈번에서는 9차 아시아태평양 재난위험 경감 각료회의총회 참석과 UNDRR 특별대표 접견 등의 일정을 갖고 첫 해외 출장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유정복 시장은 인천시가 2025 AP EC 총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최적의 도시라는 것도 적극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인천시는 UNDRR 롤모델 도시로서 의무 이행, 감염병 예방·관리 등 복원력 허브 추진역량을 인정받아 지난해 11월 인천시를 아시아 최초이자 세계 6번째로 ‘UNDRR 복원력 허브 인증도시로 선정된 바 있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
  • 박용호, 윤후덕 후보 ‘불법선거’ 신고…3선 의원이 아직도 선거법을 모르나
  • 평택 장당동 다이소에 불...직원·고객 11명 긴급 대피, 인명피해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