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의사항 200여개 ‘용인 민심 한 달 대장정’ 완료...이상일 시장 38개 지역 방문해 ‘소통’
상태바
건의사항 200여개 ‘용인 민심 한 달 대장정’ 완료...이상일 시장 38개 지역 방문해 ‘소통’
  • 허찬회 기자  hurch01@hanmail.net
  • 승인 2022.09.07 16: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처인구 백암면 주민들과 만나 지역 현안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사진제공=용인시청)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처인구 백암면 주민들과 만나 지역 현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용인시청)

시민들의 생각에 답이 있다. 시민과의 소통에서 지혜를 얻고, 답을 찾아 용인특례시의 변화 이끌어 내겠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38개 읍··동 순회에서 만난 시민들에게 가장 많이 한 말이다.

7일 용인시에 따르면, 이상일 시장이 기흥구 구갈동·상하동과 처인구 삼가동을 끝으로 지난달 8일 시작한 읍··동 순회 방문을 모두 마쳤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한 달여 기간 동안 700여명의 시민들과 만나 지역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등 시민들의 다양한 질문과 지역발전에 관한 건의사항을 경청하고, 이 시장의 생각과 시정비전, 지역발전구상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기도 했다.

버스노선 및 배차간격 개선부터 처인구청 청사 신축, 복합문화공간 조성, 용인미르스타디움 활성화 문제, 기흥호수공원 둘레길 정비, 여성안심귀갓길 로고젝트 확대, 버스기사를 위한 화장실 설치 등 시민들이 건의한 사항만도 200여건이 넘는 대장정이었다고 시는 설명했다.

이 시장은 시민들의 불편사항에 함께 공감하고 고민하며, 해법을 적극적으로 찾겠다고 약속했다. 또 경강선 연장, 국지도 23호선 보정~공세 구간 지하화, 용인종합운동장 개발, 용서고속도로 교통체증 해소, 고기교 확장 등 용인시의 중요 현안에 대해서도 이 시장은 자신의 구상과 추진계획을 비교적 소상히 밝혔다.

이 시장은 특히 시민들이 느끼는 고충과 불편에 큰 관심을 나타내면서 시가 당장 할 수 있는 일들을 미루지 않고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번 순회 방문에 대해 지역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들이 일일이 다 보고되지 않는다. 이런 자리를 통해 지역의 사정을 잘 알게 됐고, 앞으로 무엇을 해야 할지 더욱 분명해졌다참으로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자평했다. 시민이 체감하는 행정은 공직자의 친절에서부터 나온다. 처리가 가능한 일은 가능한 대로 불가능한 일은 불가능한 대로 시민들에게 빠르게 알려드리는 것이 친절한 공직 서비스의 시작이라면서 지역의 문제를 더 이상 방치하지 않겠다. 빨리 처리할 수 있는 것들은 빨리 처리하고 시간이 걸리는 것들은 충분히 검토한 뒤 해결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