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420억 투입 ‘수소도시’ 조성...국토교통부 사업 선정
상태바
평택시, 420억 투입 ‘수소도시’ 조성...국토교통부 사업 선정
  • 김종대 기자  kjd3871@hanmail.net
  • 승인 2022.09.05 21: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는 5일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하는 ‘수소도시 조성사업’에 선정, 국비내시 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사업 구상도. (사진제공=평택시청)
평택시가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한 ‘수소도시 조성사업’에 선정, 420억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사진은 사업 구상도. (사진제공=평택시청)

평택시가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한 수소도시 조성사업에 선정, 420억원의 국비를 확보했다고 5일 밝혔다.

이날 시에 따르면, 시는 이번 정부지원 사업에 선정돼 그동안 추진해온 수소특화단지, 수소항만 조성사업이 더욱 가속화될 뿐만 아니라 수소도시가 더해져 산업·항만·도시가 융합된 수소도시 모델을 완성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수소도시란 교통, 산업, 주거에 이르기까지 수소가 주요 에너지원으로 사용되는 도시로써 건물에 수소연료전지가 설치되어 화석연료 기반의 전기와 보일러, 에어컨을 친환경 에너지로 대체해 도시환경 및 시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사업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4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수소도시 조성을 위한 사업설명회를 개최했으며, 사업계획서 검토, 예산 협의 등의 과정을 거쳐 평택시 등 전국 6개 지자체를 사업대상지로 선정했다.

평택 수소도시 조성사업은 10개 기관이 참여해 2023년부터 2026년까지 경제자유구역 포승지구를 대상으로 총 420억원(국비 210, 도비 63, 시비 147억원) 규모로 추진된다. 사업대상 지역은 수소에너지 전환사업 외에 수소도시 기술지원센터를 구축해 연관 기업을 유치하고 기술개발을 지원해 수소도시와 연관된 산업을 육성하게 된다.

이와 관련해서 평택시는 지난해 7월 정부, 경기도, 기업 등 22개 기관이 참여해 전국 최초로 수소특화단지, 수소항만, 수소도시가 융합된 평택항 탄소중립 수소복합지구 조성을 선포한 바 있다. 수소특화단지는 16개 기관 및 기업이 6500억원을 투자해 수소생산 및 액화, 탄소포집, 공기액화분리, 연료전지발전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 7월에는 중대규모 수소생산시설을 준공하여 안정적인 수소 공급기반을 마련했다.

수소항만은 10개 기관 및 기업이 참여해 평택항 내 화물트럭, 하역장비 등의 수소 전환과 그린수소 도입을 추진하고 있으며, 화물트럭 등의 수소 충전을 위한 평택항 수소교통복합기지를 전국 최초로 추진하여 올해 12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환경보존과 미래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선제적인 에너지 전환이 필요하다수소특화단지, 수소항만, 수소도시가 융합된 평택시 수소복합지구를 세계적인 수소도시 모델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