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위조절’ 들어간 남한강 상류댐들...‘충주댐·횡성댐 초당 최대 3000톤 방류’
상태바
‘수위조절’ 들어간 남한강 상류댐들...‘충주댐·횡성댐 초당 최대 3000톤 방류’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2.09.04 15: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북상 영향으로 전국이 비상이 가운데, 남한강 상류댐들인 충주댐과 횡성댐이 ‘물’ 빼기에 들어갔다. 사진은 4일 오후 3시10분께 여주 남한강 세종대교 전경. (사진=김광섭 기자)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북상 영향으로 전국이 비상이 가운데, 남한강 상류댐들인 충주댐과 횡성댐이 ‘물’ 빼기에 들어갔다. 사진은 4일 오후 3시10분께 여주 남한강 세종대교 전경. (사진=김광섭 기자)

11호 태풍 힌남노의 북상 영향으로 전국이 비상이 가운데, 남한강 상류댐들인 충주댐과 횡성댐이 빼기에 들어갔다.

한국수자원공사는 4일 오후 12시께 재난안전문자를 통해 횡성댐이 초당 400톤 이내의 물을 방류한다며 인근 주민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또 하루 전인 3일 오후 3시부터는 충주댐이 초당 3000톤 이내의 물을 내보내고 있어, 이들 댐의 하류에 위치한 남한강의 수위가 상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기상청은 이날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간접 영향으로 경기·인천지역에 내일까지 100~300의 비가 내리겠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