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난국 타개 위한 ‘수습 방식에 고심’···권성동 대행 체제 ‘새 비대위 구성’ 가닥
상태바
국힘, 난국 타개 위한 ‘수습 방식에 고심’···권성동 대행 체제 ‘새 비대위 구성’ 가닥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8.31 14: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들 ‘혼란상’ 바로잡기는···‘권 대행 뿐’
‘불확실성 늪’에 빠져들고 있다는 지적도
추석 연휴 전 비상대책위 출범시킬 방침
상임전국위·전국위 소집 요원 ‘난관 봉착’
집권여당인 국민의힘이 현 난국 타개를 위해 고심을 거듭해 온 결과 소속 의원들의 뜻을 모아 권성동 대행 체제로 새 비대위를 구성키로 했다. 사진은 권성동 원내대표(右)와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가 의원총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집권여당인 국민의힘이 현 난국 타개를 위해 고심을 거듭해 온 결과 소속 의원들의 뜻을 모아 권성동 대행 체제로 새 비대위를 구성키로 했다. 사진은 권성동 원내대표(右)와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가 의원총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현재의 난국을 타개키 위해 여러 수습 방식을 두고 고심해온 결과 결국 권성동 대행 체제로 새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주호영 비대위원장 직무정지 이후 새 비대위 구성, 최고위원회의 복원 등 혼란상을 바로잡기 위해선 권 대행이 필요하다는 소속 의원들이 뜻이다. 하지만 새 비대위 또한 법원에 의해 좌초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국민의힘이 불확실성의 늪으로 깊이 빠져들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은 지난 30일 의원총회에서 새 비대위 구성을 위한 당헌 개정을 추진키로 하고, 권 원내대표 겸 비대위원장 직무대행의 직을 그대로 유지시키기로 결론지었다. 먼저 사퇴 요구를 받았던 권 원내대표의 경우 의총에서 '박수 추인'을 통해 비대위 출범까지 직을 유지하게 했다.

최고위가 해산됐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되돌아갈 수 없고, 비대위원장 직무 정지 사태를 서둘러 정리하려면 권 대행이 필요하다는 주장에 대부분의 의원들이 뜻을 같이한 결과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우리 당헌·당규상 당대표는 현재 비대위원장 직무대행인데, 새로운 원내대표는 주호영 위원장의 직무가 정지돼 있어 비대위에 들어갈 수 없다. 그러면 새 원내대표는 당헌당규를 고쳐달라고 전국위에 상정할 자격도, 새 비대위원장을 추천할 자격도 없다"고 설명했다.

또 당헌 개정안엔 당이 비대위 체제로 전환되기 위한 조건을 구체화하는 내용이 담겼다. 선출직 최고위원 5명 중 4명의 사퇴하면 최고위원회의의 기능이 사라지고, 비대위로의 전환이 가능한 것이다.

이 외에도 비대위원장의 지위와 권한은 당대표에, 비대위원의 권한과 지위는 최고위원에 준한다는 점을 명확히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국민의힘은 개정안에 대한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 의결 절차를 거쳐 추석 연휴 전에 비대위를 출범시키겠다는 복안이다.

여전히 권 대행의 책임론과 법원 결정 취지에 따른 최고위 복원을 주장하는 쪽에선 "법치주의, 공정과 상식이란 가치를 욕보이는 일(다선의원)", "민심에 역행하는 결정(중진의원)"이란 비판 속에 결국 새 비대위 구성으로 가닥을 잡은 것이다.

하지만 새 비대위는 첫발부터 난관에 봉착했다. 당헌 개정을 위한 절차인 상임전국위·전국위 소집이 요원하기 때문이다.

서병수 전국위원회 의장이 "상임전국위를 소집치 않겠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말해 지도부가 계속 설득하겠다는 입장이나, 최악의 경우 비대위 출범은커녕 당내 혼란상만 심화될 가능성이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화성 봉담 아파트서 ‘불’...2명 부상, 늦은 밤 대피 소동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