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추석 대비 철도건설 현장 ‘체불·안전사고’ 6일간 점검
상태바
道, 추석 대비 철도건설 현장 ‘체불·안전사고’ 6일간 점검
  • 강상준 기자  sjkang14@naver.com
  • 승인 2022.08.30 17: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별내선·도봉산~옥정선 7개 현장 점검
임금·하도급·장비 대금 지급 여부 등
경기도는 오는 1일부터 6일까지 별내선 3·4·5·6공구, 도봉산-옥정선 1·2·3공구 등 도내 철도건설사업 7개 현장을 대상으로 추석 연휴 대비 종합점검을 벌인다. 사진은 경기도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경기도가 추석 명절을 앞두고 도내 철도건설사업 현장의 하도급·노임·장비 대금 지급 등 체불 방지와 안전사고 방지에 나선다. 사진은 경기도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경기도가 추석 명절을 앞두고 도내 철도건설사업 현장의 하도급·노임·장비 대금 지급 등 체불 방지와 안전사고 방지에 나선다.

경기도는 오는 1일부터 6일까지 별내선 3·4·5·6공구, 도봉산-옥정선 1·2·3공구 등 도내 철도건설사업 7개 현장을 대상으로 추석 연휴 대비 종합점검을 벌인다고 30일 밝혔다.

이를 위해 7개 점검반을 구성, 건설노동자 노임 및 장비 대금 지급실태, 화재 취약 시설은 물론, 연휴 동안 발생할지 모르는 태풍 등 집중호우를 대비한 안전관리 실태를 집중적으로 점검하기로 했다. 특히 노동자 임금과 하도급·자재·장비 대금 체불 여부 등을 면밀하게 점검해 취약계층 보호에 힘쓸 방침이다. 이번 점검은 추석 명절 이전에 하도급 대금이나 장비 대금, 건설노동자 임금 등이 적기 지급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최근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원활한 자금 융통을 도모하겠다는 의도다.

또한 안전관리 강화 차원에서 태풍·집중호우 대비 수방 장비, 자재 등 확보·관리 상태, 사업장별 화재·침수 등 안전사고 예방 대책, 공사장 주변 정리 정돈·보행자 통행 지장 여부 등을 살필 계획이다. 이 밖에도 사고 발생 시 신속한 후속 처리 위한 비상연락망 정비 및 근무자 지정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확인한다.

이번 점검을 통해 하도급·장비·노임 체불 등 위법 사항이 발견될 경우 즉시 시정조치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을 시에는 관련 규정에 따라 엄중하게 조치할 계획이다.

구자군 철도건설과장은 이번 점검을 통해 취약한 지역 중소기업과 건설노동자의 경제적 어려움을 해소하고 안전한 철도건설 환경을 조성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며 연휴 기간 고향 찾는 분들의 통행에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7일, 월)…늦은 오후부터 ‘약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