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 하반기 정기인사, 교육감 결재 전 유출 논란 ‘공직기강해이’ 도마에
상태바
도교육청 하반기 정기인사, 교육감 결재 전 유출 논란 ‘공직기강해이’ 도마에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2.08.30 14: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교육청이 학생들에게 안전하고 위생적인 먹는 물을 공급하기 위해 물 위생관리에 힘쓰고 있다. (사진=중앙신문DB)
경기도교육청의 간부급 하반기 인사가 교육감 결재 전 사전 유출돼 논란이다. 사진은 경기도교육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경기도교육청의 간부급 하반기 인사가 교육감 결재 전 사전 유출돼 논란이다.

30일 교육당국에 따르면 최근 단행된 5급 이상 지방교육행정직에 대한 정기인사 명단이 공개 직전인 25일 오전 유출됐다.

일부 직원들은 SNS 메신저 등을 통해 이를 돌려본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유출된 파일 속 명단은 이후 교육감이 결재한 뒤 홈페이지에 올린 명단과는 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파일은 10쪽 분량이며 약 140명의 명단과 발령사항이 담겨 있었다고 한다.

이 때문에 교육감 보고용으로 사전에 작성된 파일이 유출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교육계 관계자는 유출이 사실이라면 공직사회의 기강해이가 도를 지나치는 것이라면서 유출 경위 등을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태희 교육감 취임 후 두 달도 안 돼 이런 일이 일어나 너무나 안타깝다.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업무에 철저히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