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상에는 잘 익은 사과·배를 올리자!
상태바
추석상에는 잘 익은 사과·배를 올리자!
  • 김완수 교수  wsk5881@naver.com
  • 승인 2022.08.29 15: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완수(국제사이버대학교 웰빙귀농조경학과 교수, 前 여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김완수(국제사이버대학교 웰빙귀농조경학과 교수, 前 여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추석이 평년보다 이른 올해는 사과 배가 덜 익어 자칫 조상님께 올리는 제수용품 중 잘 익은 사과·배를 고르기에 신경을 써야 한다.

금년 추석이 9월 10일이고 보니 우리나라에서 많이 재배되는 후지사과는 숙기가 10월 하순이고, 신고배도 숙기가 10월 상순이다 보니 자칫 덜 익은 사과·배가 유통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조생종 사과, 배가 9월 상순부터 유통된다고 하니 구입시 품종을 확인하여 구입하면 될 것이다.

과거 추석 차례상에 올리던 사과, 배는 숙기는 아니지만 명절 특수에 맞춰 수확하거나 수확 후 저장했다가 내놓는 도입 품종이 많았다. 숙기가 늦은 품종을 덜 익은 상태로 수확하다 보니 과일 맛이 제대로 들지 않거나 숙기가 빠른 품종을 저장했다가 판매하면서 열매가 물러지기도 했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추석 시기에 맞춰 수확할 수 있는 사과·배 품종 개발에 집중했다. 최근 활발하게 보급되고 있는 품종과 적은 양이지만 시장에 유통되기 시작한 사과, 배 품종을 농촌진흥청 자료를 인용하여 소개한다.

# 추석 사과의 대명사 ‘홍로’, 예쁘고 갈변 적은 사과 ‘아리수’ 품종을 고르자!

추석 사과의 대표 주자인 ‘홍로’는 ‘붉은 이슬’이라는 이름 뜻처럼 껍질이 빨갛고, 열매의 어깨 부분에 굴곡이 뚜렷해 다른 사과와 쉽게 구분할 수 있다. 당도 14.5브릭스(°Bx), 산도 0.3%로 단맛이 많고 신맛이 적어서 신맛에 익숙하지 않은 어린이나 장년층에게 인기가 높다. 올해 ‘홍로’ 품종은 과일 커짐 상태(비대)와 열매 달림이 좋아 약 8만 3000톤가량이 유통될 전망이다.

‘아리수’는 추석 사과 ‘홍로’의 계보를 잇는 품종이다. 이름은 ‘농촌진흥청 사과연구소’의 영문명 첫 문자 ‘A.R.I(아리)’에 빼어나다는 뜻의 한자 ‘수(秀)’를 붙여지었다. 당도 15.9브릭스(°Bx), 산도 0.43%로 ‘홍로’보다 새콤달콤하며 모양이 매끈하고 식감이 단단하다. 또한, 갈변 현상이 적어 명절용뿐 아니라 급식용, 조각 과일용으로도 잘 맞는다. 올해 ‘아리수’ 품종은 약 6000톤가량이 유통될 전망이다.

# 추석 선물용 배 ‘신화’·‘창조’, 슈퍼골드가 있다.

‘신화’와 ‘창조’는 추석 선물용으로 개발한 갈색 배 품종이다. ‘쇠퇴하는 배 산업을 획기적으로 일으키는 신화를 창조하자’는 의미로 품종 이름을 붙였다.

‘신화’는 무게 630g 정도에 당도는 13브릭스(°Bx)이고, 9월 상순(나주 기준 9월 첫주)에 수확한다. 모양이 보기 좋고, 저장력이 우수해 선물용으로 손색이 없다. ‘창조’는 평균 무게가 700g 이상으로 크고, 9월 중순(나주 기준 9월 둘째주)에 수확한다. 당도는 13.1브릭스(°Bx)이고 과즙이 풍부하며 육질이 부드러워 선물용, 제수용으로 안성맞춤이다.

올해 ‘신화’와 ‘창조’는 약 2500톤(신화 2000톤, 창조 500톤)이 전국 대형 마트, 농협, 농수산물시장의 청과 유통업체를 통해 판매될 계획이다. 특히 ‘신화’의 재배면적은 지난해 1.8% 증가하는 등 꾸준히 늘고 있어 앞으로 1~2년 후 추석 선물용 시장의 주 품종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리고 당도 높은 녹색 배 ‘슈퍼골드’, ‘설원’ 첫 선을 보인다. 초록색 껍질을 지녀 독특하고 개성 있는 배 ‘슈퍼골드’와 ‘설원’도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출하된다.

녹황색 배 중 가장 맛이 좋다는 의미로 이름 붙인 ‘슈퍼골드’는 맛으로 명성이 높았던 ‘추황배’에 ‘만풍배’를 교배해 육성한 품종이다. 평균 무게는 570g 정도이며 9월 상순(나주 기준 9월 1주)에 수확한다. 과즙이 많고 새콤달콤(당도 13.6°Bx)하며 맛이 청량해 소량 유통했을 때도 가락동시장 유통경매사와 소비자로부터 큰 인기를 끌었다. 현재 농촌진흥기관에 문의하면 재배단지나 농가들을 소개 받을 수 있다.

과육이 눈처럼 깨끗하고 모양이 둥글다는 의미로 이름 붙인 ‘설원’은 평균 무게는 520g 정도이며 9월 상순(나주 기준 9월 첫 주)에 수확한다. 당도가 14브릭스(°Bx) 이상으로 높아 달콤하고 과육이 아삭하다. 특히 갈변이 느려 조각 과일용으로 잘 어울린다. 현재 전남 나주, 전북 익산에서 재배 중이며 올해 온라인 매장 등에 첫 선을 보인다.

이른 추석에도 과일 공급이 안정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재배 관리 지도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농촌진흥기관 연구개발로 빠른 추석에도 추석상에 올릴수 잇는 사과 배 품종이 유통된다는 소식에 박수를 보내며 우리집 추석상에 잘 익은 사과·배를 올려서 효도를 해 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