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한덕수 총리 등 ‘수원 세 모녀’ 빈소 조문
상태바
김건희 여사, 한덕수 총리 등 ‘수원 세 모녀’ 빈소 조문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2.08.25 17: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총리 “국가가 이들을 충분히 배려하지 못했다”
김건희 여사가 25일 오후 수원시 권선구 수원중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수원 세 모녀의 빈소에서 조문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건희 여사가 25일 오후 수원시 권선구 수원중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수원 세 모녀의 빈소에서 조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암투병 등 병환과 생활고를 견디다 못해 생을 마감한 수원 세 모녀의 빈소가 수원중앙병원에 차려졌다.

세 모녀에게는 친인척 등 연고자가 있지만 시신 인수를 포기했다. 이에 수원시는 무연고자인 이들에 대해 공영장례를 지원하고 있다.

25일 세 모녀 빈소에는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방문해 조문했다. 김 여사는 경호원들의 엄호를 받으며 빈소를 빠져나갔다.

한덕수 국무총리도 방문해 조문했다. 한 총리는 “국가가 이들을 충분히 배려하지 못하고 사각지대가 발생해 마음 아프다. 사각지대를 찾는 방안이 무엇인지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조문했다. 주 위원장은 “개인정보 등의 문제로 인해 행정복지당국에서 제대로 발굴하지 못했다. 법 개정 등을 통해 재발방지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세 모녀의 장례는 3일장이며 26일 발인한다. 60대 어머니는 암투병, 40대 딸들은 희귀병과 빚 독촉 등 생활고에 시달린 끝에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화성 봉담 아파트서 ‘불’...2명 부상, 늦은 밤 대피 소동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