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세 모녀’ 조문, ‘김동연 지사’...너무나 부끄럽고 죄송한 일
상태바
수원 ‘세 모녀’ 조문, ‘김동연 지사’...너무나 부끄럽고 죄송한 일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2.08.25 11: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말 힘드신 분 ‘010-4419-7722’로 연락 달라 당부
‘세 모녀’와 비슷한 분들 위한 시스템... 곧 만들 것
김동연 경기지사가 25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븍 계정 글에 “복지는 시혜가 아니라 권리”라며 수원 세 모녀 사건에 대해 “너무나 부끄럽고 죄송한 일”이라고 밝혔다. (사진=김동연 경기지사 페이스북)
김동연 경기지사가 25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븍 계정 글에 “복지는 시혜가 아니라 권리”라며 수원 세 모녀 사건에 대해 “너무나 부끄럽고 죄송한 일”이라고 밝혔다. (사진=김동연 경기지사 페이스북)

김동연 경기지사가 이른바 수원 세 모녀 사건에 대해 복지는 시혜가 아니라 권리라며 너무나 부끄럽고 죄송한 일이라고 밝혔다.

김 지사는 25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븍 계정 글에 수원 세 모녀의 안타까운 소식을 접하고 글을 올렸다가 내렸다. 참담하고 비통한 마음을 글로 표현했지만, 이런 사고가 나면 누구나가 하는 판에 박힌 의례적인 이야기가 무슨 소용이 있을까 싶어서였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어 마음에서 우러나온 내용이었지만, 감성이 아니라 무엇을 하겠다는 구체적인 약속이 필요하다는 생각에 다시 글을 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선 핫라인을 만들겠다. 삶의 막다른 골목에서 정말 힘드신 분들께 간곡히 부탁드린다. 핫라인 번호(010-4419-7722)로 연락 달라고 당부했다. 전화와 문자 다 좋다. 제가 직접 응대를 하지는 못하지만, 특별히 지정한 저희 직원들이 최선을 다해 보살피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사실은 도민들께서 무슨 사안이든 상담받으실 수 있는 '120 경기도 콜센터'가 이미 있다. 120번으로 아주 간단히 걸 수 있는 번호라며 이 번호에 이번 수원 세 모녀와 비슷한 처지에 있는 분들을 꼼꼼히 챙길 수 있는 시스템을 추석 직후까지 만들겠다. 그때까지는 핫라인 ‘010-4419-7722’ 번호로 연락 바란다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복지사각지대 문제는 공공의 힘만으로 해결할 수 없고, 공동체가 함께해야 한다. 당사자가 아니어도 좋다. 누구라도 주변에서 절박한 상황에 처한 분을 아시면 위 핫라인이나 120번으로 연락 달라며, 우리 사회문제 해결에 앞장서 주신 이런 분들께는 합당한 보상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에 있는 명예사회복지공무원제도 확대해 더 큰 인센티브를 드리겠다. 절박한 상황에 처한 분들을 상대적으로 접할 기회가 많은 교회와 사찰, 약국, 부동산중개사무소, 동네가게 등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한다고 했다.

김동연 지사는 저도 힘들었던 시절 인생의 막다른 골목에 있다고 생각하며 절망을 느낀 적이 있다. 그래서 더 간곡하게 말씀드린다복지는 시혜가 아니라 권리다. 조금도 주저하지 마시고 핫라인으로 연락 달라. 간절한 마음을 담아 진심으로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