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생활고 겪던 세 모녀 연립주택서 숨진 채 발견
상태바
수원, 생활고 겪던 세 모녀 연립주택서 숨진 채 발견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2.08.22 06: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취 심해’ 이웃 신고로 경찰과 소방당국이 문 강제개방
수원시의 다세대주택에서 어머니와 딸로 추정되는 여성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사진은 수원남부경찰서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수원시의 다세대주택에서 어머니와 딸로 추정되는 여성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수원남부경찰서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중앙신문=김광섭 기자] 수원시의 다세대주택에서 어머니와 딸로 추정되는 여성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22일 수원남부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250분께 문이 잠긴 세입자의 집에서 심한 악취가 난다는 건물 관계자의 112신고가 접수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이 현관문을 강제개방하자 여성 시신 3구가 발견됐다. 부패의 정도가 신원을 특정하기 어려웠지만 이 집에는 세 모녀가 거주하고 있었다. 외부 침입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시신이 60대 여성 A씨와 20~30대 두 딸인 것으로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숨진 모녀는 평소 생활고와 건강문제를 겪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