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여주·양평에 각각 5억원씩...경기도, 24개 시·군에 2차 호우 피해 응급복구비 84억원 긴급 지원
상태바
광주·여주·양평에 각각 5억원씩...경기도, 24개 시·군에 2차 호우 피해 응급복구비 84억원 긴급 지원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2.08.21 09: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후 1시50분께 전날 내린 폭우로 산사태가 발생한 광주 남한산성 산성터널 입구 붕괴 현장에서 굴삭기를 동원한 복구작업이 한창이다. (사진=장은기 기자)
10일 오후 1시50분께 전날 내린 폭우로 산사태가 발생한 광주 남한산성 산성터널 입구 붕괴 현장에서 굴삭기를 동원한 복구작업이 한창이다. (사진=장은기 기자)

경기도가 호우 피해 응급복구를 위해 도내 24개 시·군에 총 84억원 규모의 2차 응급복구비를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피해가 많은 광주·여주·양평에는 각각 5억원씩 지원된다.

21일 도에 따르면, 이번 조치는 경기도가 31개 시·군을 대상으로 지난 19일 실시한 응급복구비 수요조사에 따른 것으로, 조사 결과 24개 시·군에서 84억원 상당의 응급복구비를 추가로 요청했다.

이번에 사용되는 84억원은 중앙정부로부터 확보한 재난안전특별교부세 20억원과 경기도 재난관리기금 64억원이다.

경기도는 특별교부세 20억원을 많은 피해가 발생된 광주·양평·여주에 각 5억원, 화성·성남·안산·시흥에 각 1억원, 양주에 5천만원씩 전달할 예정이다. 남한산성 공원시설 응급복구에도 5천만 을 배정했다.

재난관리기금 64억원은 수요조사 결과에 따라 24개 시·군에 전달된다. 광주와 여주 등 8개 시·군은 특별교부세와 재난관리기금을 모두 받게 된다.

앞서 도는 지난 161차로 응급복구비 26억원을 31개 시·군에 지원한 바 있다.

경기도는 정부가 지난 17일부로 수도권에 집중된 폭우에 따른 재해가 종료됐다고 보고 18일부터 수해 피해조사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조사는 해당 시·군 읍··동이 맡게 되며 공공시설은 24일까지, 사유 시설은 27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도는 피해 규모의 정확성을 확보하고 시·군 피해조사의 허위·과장·누락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18일부터 조사단을 구성해 운영 중이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군별로 파악된 응급복구 예산을 최대한 빠르게 지급해, 피해복구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하라면서 수해를 당한 도민들의 빠른 일상 회복을 위해서도 재난지원금 신속 지급 등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해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7일, 월)…늦은 오후부터 ‘약한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화)…오후부터 흐려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