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철재 구조물 제조업체 50대 근로자 H빔에 깔려 ‘사망’
상태바
용인, 철재 구조물 제조업체 50대 근로자 H빔에 깔려 ‘사망’
  • 허찬회 기자  hurch01@hanmail.net
  • 승인 2022.08.19 14: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평군 강하면 전수리의 산속 공사현장에서 굴삭기 바가지가 떨어지면서 작업 중이던 50대 근로자가 맞아 중상을 입었다. (CG=중앙신문)
용인의 한 H빔 건축자재 구조물 제조업체서 작업 중이던 50대 근로자가 H빔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CG=중앙신문)

용인의 한 H빔 건축자재 구조물 제조업체서 작업 중이던 50대 근로자가 H빔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9일 경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57분께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의 H빔 건축자재 구조물 제조업체서 작업 중이던 50대 근로자 A(56)씨가 무게 500H빔에 깔리는 사고가 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는 응급처치를 하며 A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곧 사망 판정을 받았다.

이날 사고는 크레인을 이용해 철제빔(H)을 옮기면서 일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가 나자 구조물 제조업체는 업체에 있는 포클레인을 이용해 A씨를 자체 구조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 사업장은 상시 근로자가 50인 미만으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4일, 일)···태풍 간접 영향 ‘최대 30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화)···오전까지 ‘힌남노’ 영향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일, 토)···오후부터 차차 흐려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힌남노’ 영향으로 강한 비바람
  • [단독] “이xx 죽여버리겠다”...이번엔 행정실장이 교장 폭행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6일, 금)···흐리고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