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정책협의회 정례화로 공조 강화
상태바
수도권 정책협의회 정례화로 공조 강화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18.04.16 18: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경인전철 지하화·아라뱃길 유람선

市, 경인전철 지하화·아라뱃길 유람선
인천·서울지하철 연장 등 사안 논의


인천시는 경인전철 지하화 사업 등 인천·서울·경기의 공동 현안 해결을 위해 ‘수도권 정책협의회’ 정례화로 정책 공조를 강화하자고 제안했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16일 보낸 공문에서“최근 미세먼지 문제가 보여주듯 수도권은 환경은 물론 교통·안전·경제 등 여러 분야에서 하나의 생활권”이라며 “그동안 중단됐던 수도권 정책협의회를 조속히 활성화해 주요 현안을 해결하고 상생발전을 이루는데 힘을 모으자.”고 촉구했다. 인천시는 정책 공조가 필요한 주요 현안으로 경인전철·경인고속도로 지하화 사업, 아라뱃길~한강 유람선 재개, 서울지하철 5호선 검단·김포 연장, 인천지하철 2호선 광명 연장 등을 제시했다.
경인전철 지하화 사업은 인천역~서울 구로역 지상 공간을 시민 소통공간으로 꾸미고, 주변 원도심을 도시재생으로 살리는 사업으로 사업 타당성 확보를 위해 3개 시·도의 협력이 필요하다.
경인고속도로 지하화 사업은 지난해 말 일반도로로 전환된 경인고속도로와 공사가 진행 중인 국회대로 지하화 구간 사이(서인천나들목~신월나들목) 지상 구간을 시민 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총 길이 13.45km로 인천시 구간은 7.15km, 부천시는 5.8km, 서울시 구간은 0.5km다. 2014년 말 중단된 아라뱃길~한강 유람선 운항도 한강과 아라뱃길 수자원을 활용한 관광사업이나 대체 교통수단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재개가 시급한 상황이다. 이밖에 서울지하철 5호선 검단·김포 연장선과 인천지하철 2호선 광명 연장선 건설도 최적의 노선이 도출될 수 있게 지속적인 소통과 노력이 수반돼야 한다. 유 시장은 “3개 시·도의 이해관계가 얽힌 현안사업들이 늘어나고 있고, 정책적으로 풀어야 할 난제도 많다.”며 “수도권의 동반성장을 위해 정책협의회를 정례화해 현안을 해결해나가자.”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수도권 정책협의회는 2014년 7월 꾸려졌으나 지속적인 활동이 없던 가운데 인천시의 제안으로 올 초 부단체장 회의가 열렸고, 이어 정책기획관 중심으로 현안 사업 실무회의가 개최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국민의힘 대통령은 누가 될 것인가?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국민의힘 서울시당 대변인단 재편성···옥재은 부위원장, 대변인 겸직 ‘임명’
  • 영종도 아파트 놀이터서 놀던 아이들 ‘기물파손죄’ 신고한 입주민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