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생긴 진돗개 만져봐도 될까요” 손 내밀었다가 물린 40대 여성, 견주 ‘과실치상’ 고소
상태바
“잘생긴 진돗개 만져봐도 될까요” 손 내밀었다가 물린 40대 여성, 견주 ‘과실치상’ 고소
  • 김소영 기자  4011115@hanmail.net
  • 승인 2022.08.16 16: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중동에 위치한 부천국민체육센터 수영장 여성 탈의실에 60대 남성 A씨가 침입했다는 고소가 경찰서에 접수돼 수사 중이다. (사진=중앙신문DB)
길에서 마주친 진돗개를 “예쁘다”면서 만지다가 물린 40대 여성이 견주를 과실치상 혐의로 고소했다. (사진=중앙신문DB)

길에서 마주친 진돗개를 “예쁘다”면서 만지다가 물린 40대 여성이 견주를 과실치상 혐의로 고소했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부천시내 거리에서 40대 여성 A씨가 우연히 마주친 진돗개를 만지려다가 팔과 귀를 물렸다.

당시 A씨는 “개가 예쁘고 잘 생겼네요. 만져봐도 될까요”라고 양해를 구한 뒤 손을 내밀었다가 진돗개한테 물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 인해 A씨는 전치 2주의 상해 진단을 받아 병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진돗개는 목줄은 하고 있었지만 입마개는 하지 않은 상태였다. A씨는 지난달 27일 이 같은 내용으로 견주를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고소인 조사를 진행했으며 견주를 상대로 조사한 뒤 입건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4일, 일)···태풍 간접 영향 ‘최대 30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화)···오전까지 ‘힌남노’ 영향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일, 토)···오후부터 차차 흐려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힌남노’ 영향으로 강한 비바람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6일, 금)···흐리고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0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