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석열 정부 총체적 무능’ 질타···박홍근, “대통령실 인적 쇄신하라” 촉구
상태바
민주당 ‘윤석열 정부 총체적 무능’ 질타···박홍근, “대통령실 인적 쇄신하라” 촉구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8.11 13: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재지변보다 무서운 ‘위기불감증’ 팽배
모든 국민 ‘尹정부 총체적 무능’에 분노
반지하 가족 참사 현장 홍보 활용 경악
전용기 “대변인-시민사회수석 경질해야”
더불어민주당은 수도권에 폭우가 쏟아져 큰 피해가 발생한 것은 윤석열 정부의 총체적 무능 탓으로 규정하고, 대통령실의 인적 쇄신을 촉구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수도권에 폭우가 쏟아져 큰 피해가 발생한 것은 윤석열 정부의 총체적 무능 탓으로 규정하고, 대통령실의 인적 쇄신을 촉구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수도권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큰 피해가 발생한 것을 두고 “윤석열 정부의 총체적 무능 때문”이라며 대통령실의 인적 쇄신을 촉구하고 나섰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11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이 촉구하고 "천재지변보다 무서운 것은 윤석열 정부의 안일함과 위기불감증"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다수 국민들은 위기대응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불안하고, 윤정부의 총체적 무능에 분노하고 있다"고 호통쳤다.

그는 특히 "대통령은 사과를 했는데, 이를 두고 사과가 아니다는 대통령실의 오락가락 행보도 어처구니 없다"며 "반지하 가족 참사 현장을 국정홍보에 활용하는 인식도 경악스럽다"고 꾸짖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 인사를 전면 교체해야 한다"며 "대대적 인적쇄신을 통해 이제라도 국민 불안을 덜고 분노를 잠재울 것을 윤 대통령에게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전용기 원내대표 비서실장은 "참모들은 낮은 공감력에서 나온 말들이 어떻게 여론을 싸늘하게 하는지 주시해야 한다"며 "국민 속을 뒤집어 놓은 대변인과 시민사회수석은 꼭 경질하라"고 다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4일, 일)···태풍 간접 영향 ‘최대 30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화)···오전까지 ‘힌남노’ 영향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일, 토)···오후부터 차차 흐려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힌남노’ 영향으로 강한 비바람
  • [단독] “이xx 죽여버리겠다”...이번엔 행정실장이 교장 폭행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6일, 금)···흐리고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