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박용진-강훈식 당권 주자 단일화 ‘요원‘
상태바
민주당, 박용진-강훈식 당권 주자 단일화 ‘요원‘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8.11 13: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S '단일화 제안' vs YJ '비전 키울 때'
강훈식 “지금은 명분·파괴력·감동 없어”
박용진 “반전의 계기와 기폭제 필요해”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인 박용진·강훈식 후보가 ‘단일화’ 문제를 놓고 서로 다른 입장을 보여 남은 경선 일정에 이목이 짐중되고 있다. (사진=중앙신문DB)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인 박용진·강훈식 후보가 ‘단일화’ 문제를 놓고 서로 다른 입장을 보여 남은 경선 일정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당권 도전에 나선 강훈식(HJ) 후보가 경쟁 주자인 박용진(YJ) 후보의 단일화 제안을 일축했다. "지금은 각자의 비전을 키우는 데 집중해야 할 때"란 것이다.

강 후보는 11일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박 후보의 단일화 제안'을 묻는 물음에 "지금 시점에서 단일화 논의는 명분과 파괴력, 감동이 있겠느냐"며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어떤 계기도 없이 20%의 표를 받은 후보와 5%의 표를 받고 있는 후보가 단일화를 통해 25%를 만든다고 해서 어떤 파급효과가 있을지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따라서 그는 "냉정하게 말해 지금까지 경선에서 저와 박 후보가 얻은 표는 전체 권리당원 숫자의 1%도 안 된다“며 "지금은 오히려 파이를 키우는 데 집중할 때"라고 피력했다.

앞서 박 후보는 이날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답답하게 진행되고 있는 전당대회의 낮은 투표율과 일방적인 투표결과를 보면서 뭔가 반전의 계기와 기폭제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했다"며 "민심과 당심이 확인되는 방식이면 어떤 것이든, 강 후보의 제안을 토대로 단일화를 이뤄낼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이번 주말 부산·울산·경남, 충청권 경선을 치르면 전당대회 일정이 절반이 끝나는 만큼, 박 후보의 지지율이 올라가는 상황에서 단일화 방식까지 강 후보에게 양보하며, 그를 압박한 것이란 해석이 나와 주목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4일, 일)···태풍 간접 영향 ‘최대 30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화)···오전까지 ‘힌남노’ 영향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일, 토)···오후부터 차차 흐려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힌남노’ 영향으로 강한 비바람
  • [단독] “이xx 죽여버리겠다”...이번엔 행정실장이 교장 폭행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6일, 금)···흐리고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