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운동장 폭탄테러 허위글 20대, 즉심 철회 ‘원점 재수사’
상태바
잠실운동장 폭탄테러 허위글 20대, 즉심 철회 ‘원점 재수사’
  • 이종훈·강상준 기자  jhle2580@hanmail.net
  • 승인 2022.08.08 15: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수사과 사무실 등에 대해 소독을 진행했으며 추가 감염자가 있는지 검사하고 있다. 사진은 경기북부경찰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잠실운동장에 폭탄을 설치해 테러하겠다는 게시물을 올려 불특정 다수의 시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을 일으킨 20대 남성이 즉결심판에 넘겨질 예정이었으나, 상급 경찰관청이 재수사를 지시했다. 사진은 경기북부경찰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잠실운동장에 폭탄을 설치해 테러하겠다는 게시물을 올려 불특정 다수의 시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을 일으킨 20대 남성이 즉결심판에 넘겨질 예정이었으나, 상급 경찰관청이 재수사를 지시했다.

8일 고양경찰서는 경범죄 처벌법 위반 혐의로 A(22)씨를 즉심 처분하려고 했다. 하지만 이날 경기북부경찰청이 수사 지휘를 맡아 원점에서 재수사하겠다고 밝혔다.

북부경찰청은 이 사건을 단순 경범죄로 처벌하기에는 엄중하다고 판단, 수사 지휘에 나섰다. 경찰은 공무집행방해, 업무방해 등의 혐의를 추가로 적용할 방침이다.

A씨는 전날 7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나는 수니파 극단주의 테러조직 IS 전사’라고 주장하면서 잠실종합운동장에 폭탄을 3회 터뜨리겠다는 글을 올렸다. A씨의 글로 인해 당시 ‘서울페스타 2022’ 개최 준비를 위해 작업하던 1000여명과 연습하던 프로야구 LG트윈스 선수단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군과 경찰, 소방당국도 폭탄 수색작업을 하는 등 공권력을 소모했다. 경찰은 A씨의 글이 허위라고 판단, 당일 오전 11시14분께 수색을 종료했다.

경찰은 A씨가 고양시에 거주한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검거했다. 다만 A씨가 지적장애인임을 감안해 구속수사까지는 하지 않은 상태다. 이후 수사를 통해 구속수사로 전환될지 여부를 검토 중이다.

이종훈·강상준 기자
이종훈·강상준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4일, 일)···태풍 간접 영향 ‘최대 30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화)···오전까지 ‘힌남노’ 영향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일, 토)···오후부터 차차 흐려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힌남노’ 영향으로 강한 비바람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6일, 금)···흐리고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0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