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전산 데이터베이스 구축 실태조사 용역 ‘순항’
상태바
양주시, 전산 데이터베이스 구축 실태조사 용역 ‘순항’
  • 강상준 기자  sjkang14@naver.com
  • 승인 2022.08.07 17: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 완료 시 국유재산 사용에 대한 이해충돌, 무단 점·사용 등 해소 전망
양주시가 농림축산식품부 소관 위탁 국유재산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전국 최초로 전산 데이터베이스를 구축 중인 실태조사 용역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사진은 양주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양주시가 농림축산식품부 소관 위탁 국유재산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구축 중인 실태조사 용역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사진은 양주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양주시가 농림축산식품부 소관 위탁 국유재산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전국 최초로 전산 데이터베이스를 구축 중인 실태조사 용역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7일 시에 따르면, 27천만원을 투입되는 이번 실태조사는 국유재산의 유휴·미활용 여부 등의 현황을 파악해 무단으로 점·사용하는 행위를 근절하고 실효성 있는 재산 활용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청사진을 그리고 있다.

국유재산의 필지별 현장조사를 토대로 현재 사용되고 있는 기초자료 수집 및 분석의 실제 현황 자료, 리스트 분석, 연속지적도, 정사영상 비교분석의 현장실태 조사 자료 등을 통해 전국 최초로 필지별 전산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 실태조사 용역사업은 8월 현재 공정률이 50%로 오는 11월 준공을 목표로 속도를 내고 있다.

현행화 조사 대상은 농림축산식품부 소관 국유재산 중 위탁받아 관리 중인 행정재산 3756필지 3013509이다.

이번 국유재산 전산 데이터베이스 구축이 완료되면 국유재산 사용에 대한 이해충돌, 무단 점·사용 등에 따른 민원 등이 효과적으로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실태조사를 통해 확인된 무단점유자에 대한 변상금 부과와 농업생산기반시설의 목적 외 사용승인 증가 등으로 세외수입 증대 효과를 거두는 한편, 농업생산기반시설의 공공목적으로 활용계획이 없는 국유재산(농축식품부)의 용도폐지, 무상귀속 필지 관리 등 각종 개발사업에 적합한 국유재산 행정관리가 이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농축식품부 소관 위탁 국유재산 실태조사 용역의 성공적인 완료를 통해 재산 관리의 과학화·전산화 기반을 마련하고 국유재산의 활용가치를 높일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쌀과 같은 데이터 활용을 극대화해 지능형 농업생산기반 시스템을 형성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4일, 일)···태풍 간접 영향 ‘최대 30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화)···오전까지 ‘힌남노’ 영향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일, 토)···오후부터 차차 흐려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힌남노’ 영향으로 강한 비바람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6일, 금)···흐리고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0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