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용인·인천공항, 30분 동안 “번쩍번쩍”...새벽잠 깨운 천둥·번개
상태바
여주·용인·인천공항, 30분 동안 “번쩍번쩍”...새벽잠 깨운 천둥·번개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2.08.03 05: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이른 새벽부터 여주와 용인 인천공항 일대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이날 오전 5시 30분까지 계속 이어지고 있다. 현재 천둥번개는 잦아들었지만, 4시30분부터 5시까지는 약 2~3초마다 이어졌다. 사진은 이날 여주 남한강 일대에 친 천둥번개 모습. (영상=김광섭 기자)
3일 이른 새벽부터 여주와 용인 인천공항 일대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이날 오전 5시 30분까지 계속 이어지고 있다. 현재 천둥번개는 잦아들었지만, 4시30분부터 5시까지는 약 2~3초마다 이어졌다. 사진은 이날 여주 남한강 일대에 친 천둥번개 모습. (영상=김광섭 기자)

새벽에 비가 내리면서 함께 동반된 천둥·번개가 약 30분 동안 쳐 많은 시민들이 새벽잠을 설쳤다.

3일 이른 새벽부터 여주를 포함한 수도권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고 있다. 특히 여주와 용인에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이날 오전 530분까지 계속 이어지고 있다. 현재 천둥번개는 잦아들었지만, 430분부터 5시까지는 약 2~3초마다 이어졌다.

용인의 한 네티즌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천둥·번개 우르르 쾅~ 작은아들 해외출장 보내느라 잠을 일직 깼는데, 천둥번개가 요란하다“(지금) 인천공항도 난리란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천둥번개에 비행기가 결항될지도 모르겠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날 오전 수도권기상청도 오전까지 지역차가 큰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오후까지 예상 강수량은 20~70, 많은 곳은 120이상이겠다고 예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화성 봉담 아파트서 ‘불’...2명 부상, 늦은 밤 대피 소동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