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봤다] 이천시립박물관 20주년 특별전 ‘빗장을 열다’ 개최
상태바
[사진으로 봤다] 이천시립박물관 20주년 특별전 ‘빗장을 열다’ 개최
  • 송석원 기자  ssw6936@joongang.net
  • 승인 2022.08.01 12: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층 기획전시실서, 11월 13일까지 전시
처음 소개되는 소장품, 선보임 기회 제공
이천시립박물관이 개관 20주년을 맞아 지금껏 소개되지 않았던 소장품을 선보이는 특별전 ‘빗장을 열다’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은 특별전 홍보물. (사진=송석원 기자)

이천시립박물관이 개관 20주년을 맞아 처음 소개되는 소장품을 선보이는 특별전 빗장을 열다를 개최하고 있다.

1일 이천시립박물관에 따르면, 이번 전시는 지금껏 소개되지 않았던 소장품을 선보임으로써 이천시립박물관의 역사를 뒤돌아보고 더 나아가 관객 참여를 통해 박물관이 나아갈 미래를 조망해보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1113일까지 1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된다.

전시는 총 3부로 1부에서는 이천시립박물관이 지나온 길이라는 주제로 박물관 20년의 여정을 보여주는 사진, 영상 등을 소개한다. 2부에서는 박물관 의복, 가구, 도자 분야의 미공개 소장품 50여 점을 공개하여 기록과 같은 정보의 단편적 전달이 아닌 소장품을 다 각도로 관찰할 기회를 제공한다. 3기억은 오래 지속된다라는 주제에서는 관람객이 직접 참여하는 프로그램을 통해 박물관에 관한 기억을 어떻게 표현할 수 있는지 보여준다.

동시에 전시 연계 체험 프로그램으로 전통 장신구 만들기전통 문양 그리기’, ‘으라차차 농기구 체험등을 상시로 진행하고 있으며, 사전 예약으로 진행하는 짚풀 공예-계란 꾸러미 만들기를 통해 관람객의 소통과 체험의 장을 확장하고 있다.

상시 프로그램은 기획전시실에서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사전 예약 프로그램은 82일부터 1030일까지 이천 관내 단체에 한한 선착순 이메일 접수를 통해 진행된다. 자세한 사항은 이천시립박물관 홈페이지 공지 사항을 참조하며 된다.

전형구 이천문화재단 이사장은 이번 전시는 그동안 수집, 보존한 결실을 시민들에게 소개하고 시민들의 문화예술 욕구를 충족시켜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천시립박물관이 개관 20주년을 맞아 지금껏 소개되지 않았던 소장품을 선보이는 특별전 ‘빗장을 열다’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은 특별전 홍보물. (사진=송석원 기자)
이천시립박물관이 개관 20주년을 맞아 지금껏 소개되지 않았던 소장품을 선보이는 특별전 ‘빗장을 열다’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은 특별전 홍보물 일부. (사진=송석원 기자)
이천시립박물관이 개관 20주년을 맞아 지금껏 소개되지 않았던 소장품을 선보이는 특별전 ‘빗장을 열다’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송석원 기자)
농기구들.
무자위.(수차)
명기.
떡살.
단령(왼쪽)과 원삼.(오른쪽)
청자양각 연판문접시.
지게 체험.
오동의걸의장.
함과 상평통보.
소반.
초합(담배통)
차용금 증서.
수막새.
이천시립박물관 연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7일, 월)…늦은 오후부터 ‘약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