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준석 제거 ‘尹-윤핵관’ 작품···우상호, 국회 '내부 총질' 문자 ‘충격적’
상태바
민주당, 이준석 제거 ‘尹-윤핵관’ 작품···우상호, 국회 '내부 총질' 문자 ‘충격적’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7.27 14: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표 바뀌니 달라졌다' 취재진에 포착
대통령이 이러니 민생 경제 더 어려워
이런 대통령에게 ‘희망’ 있을지 회의적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설치 강행 규탄
경찰장악대책위원회 발족해 투쟁 전개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본회의장에서 국민의힘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겸 원내대표에 의해 윤석열 대통령과 주고 받은 '내부 총질'이란 문자가 노출된 것과 관련, 이런 데 관심을 두니, 민생 경제가 더 어려워지는 것이라고 직시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본회의장에서 국민의힘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겸 원내대표에 의해 윤석열 대통령과 주고 받은 '내부 총질'이란 문자가 노출된 것과 관련, 이런 데 관심을 두니, 민생 경제가 더 어려워지는 것이라고 직시했다. (사진=뉴스1)

| 중앙신문=박남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본회의장에서 이른바 '내부 총질'이란 문자로 공분을 사고 있는 윤석열(尹) 대통령에게 "대통령이 자기 당 대표를 제거하고, 기분이 좋아 국민의힘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에게 이런 문자를 보낼 만큼 대한민국이 한가하냐"고 일격을 가했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예전부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제거는 윤 대통령과 '윤핵관'의 공동 작품이라고 말한 적 있는데, 이번 문자로 그 사실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권 직무대행은 윤 대통령과 텔레그램 메시지를 주고받는 과정에서 '대통령 윤석열' 발신자가 "우리당도 잘하네요. 계속 이렇게 해야",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 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라고 말하는 메시지가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와 관련, 우 위원장은 "문자 내용이 매우 충격적"이라며 "대통령이 이런 데 관심을 두니, 민생 경제가 더 어려워지는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언제는 이 대표에 의지해 젊은이들 표를 얻어내더니, 이젠 내부 총질 한다고 젊은 대표를 잘라내는 윤 대통령과 윤핵관의 미소를 보면서 정치가 잔인하다는 것을 느꼈다"며 "이런 대통령에게 과연 희망이 있을지 회의적"이라고 핀잔했다.

한편 민주당은 정부의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설치 강행을 규탄하며, 한정애 의원을 위원장으로 한 경찰장악대책위원회를 발족했다.

우 위원장은 "법치국가 대한민국에서 법률가 출신 대통령과 행안부 장관이 버젓이 법령을 위반한 시행령으로 경찰을 장악하려는 것은 어이없는 일"이라며 "한 위원장을 중심으로 경찰국 신설에 대한 투쟁을 활발하게 전개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집권여당과 행안부 장관은 틈만 나면 예전 정부의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밀실에서 해오던 것을 폐지하고, 경찰국이 대신하는 것이라고 주장한다"며 "이는 전형적인 '아니면 말고 식'의 무책임한 선동에 불과하다"고 일갈했다.

따라서 그는 "윤 대통령은 당장 경찰장악을 중단하고, 국민께 사과하라"며 "민주당은 국민여론을 수렴하고, 당 내 총의를 모아 국회 입법권을 무력화하는 시행령 통치를 바로잡기 위해 모든 방안을 강구하는 등 이상민 장관(행안부)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