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본세] ‘영화 '섬'의 주무대였던’ 엄청난 크기의 안성 ‘고삼호수’
상태바
[드본세] ‘영화 '섬'의 주무대였던’ 엄청난 크기의 안성 ‘고삼호수’
  • 김종대 기자  kjd3871@hanmail.net
  • 승인 2022.07.27 09: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오후 1시께 안성시 고삼면에 있는 310만㎡ 규모의 거대한 크기를 자랑하는 고삼호수가 모습을 드러냈다. 안성의 ‘고삼호수’는 지금으로부터 약 62년 전인 1960년 준공된 당시 농업용 저수지였다. 드론 구체형(사진 26장, 360도 촬영) 사진. (사진=김광섭 기자)

26일 오후 1시께 안성시 고삼면에 있는 310규모의 거대한 크기를 자랑하는 고삼호수가 모습을 드러냈다. 안성의 고삼호수는 지금으로부터 약 62년 전인 1960년 준공된 농업용 저수지였다.

그러던 저수지가 지난 2000김기덕 감독의 영화 의 주무대가 되면서 더 유명해지기 시작했다. 고삼저수지 안에는 경남 통영 바닷가에 있는 작은 섬들을 연상시키는 이 자리하고 있다. 이곳을 다녀간 사람들은 영화 때문인지 몰라도 이 섬 주변을 비롯해 저수지 풍경을 보면서 몽환적이고 서정적인 신비감이 든다고 평가한다.

안갯속에 떠 있는 낚시좌대, 비 오는 풍경, 눈 내리는 전경 등 계절과 시간별로 각각 다른 풍경을 연출한다고 한다.

카페 사장 이모(40)씨는 섬이 커서 어디가 어디인지 정확히 모른다호수 건너편을 비롯해 호수 주변에 카페 등 각종 편의시설들이 들어오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섬이 커 드론 촬영을 구체형(사진 26, 360도 촬영)과 사진 21장이 들어간 180도 촬영기법을 사용했다.

26일 오후 1시께 안성시 고삼면에 있는 310만㎡ 규모의 거대한 크기를 자랑하는 고삼호수가 모습을 드러냈다. 안성의 ‘고삼호수’는 지금으로부터 약 62년 전인 1960년 준공된 당시 농업용 저수지였다. 사진 21장이 들어간 180도 촬영. (사진=김광섭 기자)
26일 오후 1시께 안성시 고삼면에 있는 310만㎡ 규모의 거대한 크기를 자랑하는 고삼호수가 모습을 드러냈다. 안성의 ‘고삼호수’는 지금으로부터 약 62년 전인 1960년 준공된 당시 농업용 저수지였다. 사진 21장이 들어간 180도 촬영. (사진=김광섭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