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봤다] 피아노폭포로 더 유명한, 예술 공간된 하수처리장...남양주 화도푸른물센터
상태바
[사진으로 봤다] 피아노폭포로 더 유명한, 예술 공간된 하수처리장...남양주 화도푸른물센터
  • 이승렬 기자  seungmok0202@nwtn.co.kr
  • 승인 2022.07.24 08: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딩동댕동’ 계단 올라가면...개방감 넘치는 ‘피아노화장실’ 인기
남양주시가 화도하수처리장 인근에 만든 피아노폭포가 유명해지면서 인기다. 남양주시는 피아노폭포를 비롯해 만든 환경체험관은 물의 소중함과 하수처리과정 등을 직접 느낄 수 있도록 만든 일종의 여러가지의 물 체험장인 셈이다. (사진=이승렬 기자)
남양주시가 화도하수처리장 인근에 만든 피아노폭포가 유명해지면서 인기다. 남양주시는 피아노폭포를 비롯해 만든 환경체험관은 물의 소중함과 하수처리과정 등을 직접 느낄 수 있도록 만든 일종의 여러가지의 물 체험장인 셈이다. (사진=이승렬 기자)

남양주시가 화도하수처리장 인근에 만든 피아노폭포가 유명해지면서 인기다. 남양주시는 피아노폭포를 비롯해 만든 환경체험관은 물의 소중함과 하수처리과정 등을 직접 느낄 수 있도록 만든 일종의 물 체험장인 셈이다.

23일 오후에 가본 피아노폭포에는 환경체험관, 생태공원, S자형 물놀이장, 개방감 넘치는 피아노 모양 2층 규모의 화장실이 있다.

물놀이장은 지난 71일부터 개장해 운영하고 있으며, 이곳에 가면 세상 어디서도 볼 수 없는 피아노화장실은 체험할 수 있다. 1층에서 올라가는 계단을 밟으면 건반을 누르는 듯 피아노 소리가 나면서부터 호기심을 자극한다. 용변을 보고 난 후 손 씻는 세면대에서 피아노폭포가 보이도록 개방감 있게 설계됐다.

하천 건너 산 절개지에 만들어진 시원한 물을 뿜는 피아노폭포의 높이는 약 61미터에 길이는 대략 91미터가 된다. 이 물은 하수처리장에서 정화된 나오는 물을 펌프로 끌어올려 흘러내리는 인공폭포 방식이다. 지난 20047월 공사를 시작해 약 11개월 후인 이듬해 8월 정식 개장했다.

행정구역상 남양주시 화도읍 폭포로 562에 있다.

피아노화장실 전경.
화장실 안에서 보이는 피아노폭포 전경.
피아노화장실 내부에서 보이는 피아노폭포.
피아노화장실 내부 화단.
피아노화장실 내부 전경.
피아노화장실 올라가는 계단. 발이 닿으면 피아노처럼 '딩동댕동' 소리를 낸다.
피아노폭포 전경.
분수대 뒤로 피아노화장실이 보인다.
S자형 물놀이장 분수대.
길이 약 91미터의 피아노폭포.
위에서 본 S자형 물놀이장과 화도푸른물센터.
피아노화장실 전경.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