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코로나 재유행 비상’···“위중증 최소화” 재유행, 방역·의료 대응체계 전환
상태바
道 ‘코로나 재유행 비상’···“위중증 최소화” 재유행, 방역·의료 대응체계 전환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2.07.14 17: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확진 3만3434명 전주比 2배
집단감염·중증화 방지 체계 강화

감염취약시설-보건소 핫라인 가동
집단감염 발생, 합동 전담팀 구성
14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류영철 보건건강국장이 코로나19 대응 관련 경기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류영철 보건건강국장이 14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경기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가 최근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하는 등 위중증 최소화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실제 경기도 신규 확진자도 전 주 대비 2배로 늘어나고 있다.

경기도가 14일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요양병원 등 도내 취약시설 4174개소와 보건소 간 핫라인을 가동하고, 현장 대면진료가 가능한 의료기관 기동전담반 69팀을 운영하는 등 집단감염과 중증화 방지 관리체계를 강화할 방침이다.

류영철 보건건강국장은 이날 경기도청에서 최근 확진자 급증에 따른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재유행 대비 방역 대응 목표는 일상 회복을 유지하면서 위중증·사망 등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라며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방역·의료 대응 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도내 주간(73~9) 신규 확진자는 33434명으로 62주차(612~18) 12470명을 기록한 이후 3주 연속 증가했다. 또 전주(626~72) 16631명 대비 1주일 사이에 약 2배가량 증가하는 등 코로나19 6차 유행이 현실화 되고 있는 상황이다. 경기도는 정부의 재유행 방역·의료 대응 방안에 맞춰, 시설·장비·인력 등을 재정비하고, 감염취약시설 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도는 이미 확보한 원스톱 진료기관 1319개소를 활용해 일반 의료체계 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의 진료·검사·먹는 치료제 처방까지 신속하게 가능하도록 준비하고 있다.

또한, 과거 감염병 전담 병상에 지정됐다가 일반 병상으로 전환된 병상을 다시 감염병 전담 병상으로 돌리거나, 생활치료센터 예비시설을 지정하는 등 위중증 환자 증가에 대비할 방침이다.

류 국장은 감염취약시설의 경우, 도내 취약시설 4174개소(요양병원 300개소, 장기요양기관 3066개소, 정신건강증진시설 122개소, 장애인복지시설 686개소)와 시군 보건소 간 핫라인을 가동하고 52447명 규모의 도보건소시설 간 합동 전담팀을 구성해 집단감염 발생 시 현장 대응체계도 강화한다고 밝혔다.

한편 140시 기준 경기도 사망자 수는 전일 0시 대비 2명 증가한 6286명이다. 14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오전 0시 대비 1635명 증가한 5063892명으로, 전체 도민 누적 확진율은 36.4%. 140시 기준 4차 접종자는 99477명으로, 이 중 60세 이상 고령층은 954371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