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초등학생 치어 숨지게 한 굴착기 기사 검찰에 송치
상태바
평택 초등학생 치어 숨지게 한 굴착기 기사 검찰에 송치
  • 김종대 기자  kjd3871@hanmail.net
  • 승인 2022.07.14 11: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의 초등학교 앞 횡단보도에서 초등학생을 치어 숨지게 한 50대 포클레인 운전자 A씨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사진은 8일 오전 9시께 사고지점에 꽃다발, 인형, 음료수, 과자, 손편지 등 숨진 초등학생의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김종대 기자)
경찰이 초등학교 앞 횡단보도를 건너던 11살 초등학생을 치어 숨지게 한 굴착기 운전자의 신병을 검찰에 넘겼다. 사진은 지난 8일 오전 9시께 사고지점에 꽃다발, 인형, 음료수, 과자, 손편지 등 숨진 초등학생의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김종대 기자)

경찰이 초등학교 앞 횡단보도를 건너던 11살 초등학생을 치어 숨지게 한 굴착기 운전자의 신병을 검찰에 넘겼다.

평택경찰서는 14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치사상) 및 도로교통법 위반(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굴착기 기사 A(50대)씨를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7일 오후 4시께 평택시 청북읍의 초등학교 앞에서 굴착기를 몰다가 횡단보도를 건너던 B(11)양 등 2명의 초등학생들 친 혐의다. 이 사고로B양이 숨지고 C양이 부상을 당했다.

A씨는 직진 신호가 적신호로 바뀌었는데도 불법 신호위반해 정면으로 질주했고 건너던 아이들을 친 것이다. 사고 이후 A씨는 멈추지 않고 3㎞ 가량 도주하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아이들을 못 봤고 사고가 난 사실도 몰랐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A씨 굴착기 속력은 시속 28㎞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B양은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숨졌음에도 경찰은 A씨에게 어린이 보호구역 내 어린이 치사상의 가중처벌(민식이법)을 적용하지 못한 상태다.

굴착기가 도로교통법이 정한 자동차나 건설기계 11종(덤프트럭 등)에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한다. 법의 허점이 이번에 드러났다는 지적이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