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행’ 이준석, SNS에 무등산 정상 인증샷...‘광주의 약속 못 지켜 죄송’
상태바
‘잠행’ 이준석, SNS에 무등산 정상 인증샷...‘광주의 약속 못 지켜 죄송’
  • 권광수 기자  729272@joongang.tv
  • 승인 2022.07.13 23: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윤리위원회의 당원권 6개월 정지 징계 처분을 받은 후 줄곧 잠행을 이어오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잠행 5일 만인 13일 오전 광주 무등산 정상 인증샷으로 근황을 전했다. (사진=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국민의힘 윤리위원회의 당원권 6개월 정지 징계 처분을 받은 후 줄곧 잠행을 이어오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잠행 5일 만인 13일 오전 광주 무등산 정상 인증샷으로 근황을 전했다. (사진=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국민의힘 윤리위원회의 당원권 6개월 정지 징계 처분을 받은 후 줄곧 잠행을 이어오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잠행 5일 만인 13일 오전 광주 무등산 정상 인증샷으로 근황을 전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에 정초에 왔던 무등산, 여름에 다시 한번 꼭 와봐야겠다고 이야기 했었다원래 7월에는 광주에 했던 약속들을 풀어내려고 차근차근 준비 중이었는데, (그렇지 못해) 광주시민들께 죄송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조금 늦어질 뿐, 잊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의 광주 약속은, 지난 대선 기간 2030세대와 함께 공략하겠다고 공언했던 호남 서진’(西進) 정책을 염두해 두고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땀에 흠뻑 젖은 자신의 사진을 포함해 총 7장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 공개된 이 대표의 모습은 운동화에 반바지와 반팔 티셔츠 차림을 하고 있으며, 또 다른 사진 한 장엔다리 부분에 흙이 묻어 있는 모습을 하고 있다.

이준석 대표는 게시글 말미에 앞으로도 무등산의 자락 하나하나가 수락산처럼 익숙해질 때까지 꾸준히 찾아와서 오르겠다고 적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6개월 당원권 징계로 공석이 된 대표 자리는 권성동 원내대표가 직무대행을 맡고 있다.

국민의힘 윤리위원회의 당원권 6개월 정지 징계 처분을 받은 후 줄곧 잠행을 이어오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잠행 5일 만인 13일 오전 광주 무등산 정상 인증샷으로 근황을 전했다. (사진=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국민의힘 윤리위원회의 당원권 6개월 정지 징계 처분을 받은 후 줄곧 잠행을 이어오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잠행 5일 만인 13일 오전 광주 무등산 정상 인증샷으로 근황을 전했다. (사진=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목)…흐리고 최대 7㎝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