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봤다] 지친 일상 속, 위로 건네는 식물들...‘식물공감植物共感: 자연을 들이다’ 展 개최
상태바
[사진으로 봤다] 지친 일상 속, 위로 건네는 식물들...‘식물공감植物共感: 자연을 들이다’ 展 개최
  • 송석원 기자  ssw6936@joongang.net
  • 승인 2022.07.07 16: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립월전미술관 1·2·3 전시실서
7일부터 9월 18일까지 74일간 열려

식물 그려낸, 한국화가 8명의 작품들
2022지역문화예술 플랫폼 육성사업
이천시립 월전미술관 전경. (사진=송석원 기자)
'식물공감 자연을 들이다' 전시회 홍보물. (사진=송석원 기자)
전시장 입구. (사진=송석원 기자)
'식물공감 자연을 들이다' 전시회 홍보물. (사진=송석원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지친 일상 속에서 위로 건네는 식물들을 다양한 관점으로 그려낸 작품들이이 선보인다.

이천시립월전미술관 1·2·3 전시실에서는 오는 918일까지 74일 동안 식물공감植物共感: 자연을 들이다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식물의 모습을 다양한 관점으로 해석한 작품을 통해 자연의 소중함과 일상의 행복을 돌아보는 전시로 이천시립월전미술관 1·2·3전시실에서 8인의 작가 작품 50여점을 선보인다.

미술관 관계자는 화환, 애도의 꽃, 기념일을 빛내주는 꽃다발에 이르기까지 기쁜 일이 있거나 슬픈 일이 있을 때 식물을 주고받는 행위는 자연스럽게 일상에 자리 잡아왔다면서 옛그림에서 자주 나오는 매···죽을 비롯해 파초, 모란, 소나무, 연꽃 등 다양한 식물을 상징적으로 표현하고 이것이 사회적으로 통용되어 온 것은 인간 삶의 보편적인 진리와 이상을 식물이 잘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전시는 물과 기억, 식물과 도시, 식물과 상징으로 구성됐다.

식물과 기억에서는 일상을 살아가며 느낀 감정과 기억들을 식물의 형상으로 재구성해 그려낸 두 작가를 만나본다.

이진아 작가의 작품 '바람의 정원' (사진=송석원 기자)
이진아 작가의 '바람의 정원. (사진=송석원 기자)
강가연 작가의 작품 'traces1' (사진=송석원 기자)
강가연 작가의 'traces1' (사진=송석원 기자)

미술관 관계자는 이진아 작가는 일상생활에서 느낀 다양한 일상의 사건들로부터 수집된 스스로의 기억과 감정의 조각들을 다양한 색으로 조합해 나부끼는 수풀의 형상으로 표현했고, 강가연 작가의 작품은 현재 자연 속에 누리고 있는 모든 것들이 미래에 존재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과 기억을 담은 작업을 선보인다고 말했다.

식물과 도시에서는 도시에서 일상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을 둘러싼 식물의 다양한 모습을 만나본다.진민욱 김형주 이현호

진민욱 작가의 'stroll and see200703' (사진=송석원 기자)
진민욱 작가의 '성북 낭만시소조도' (사진=송석원 기자)
김형주 작가의 '리스트' (사진=송석원 기자)
김형주 작가의 '유예' (사진=송석원 기자)
이현호 작가의 '물가' (사진=송석원 기자)
이현호 작가의 '옆인도' (사진=송석원 기자)

진민욱 작가는 산책을 통해 기록한 도시와 도시에 공존하는 식물의 모습을 콜라주 형식으로 재구성한다. 치열하게 살아가는 도시의 일상과 식물의 모습은 지친 일상의 사색과 치유를 이끌어낸다.

김형주 작가는 도시의 잔디밭 위에 자라난 잡초를 다른 시각으로 볼 것을 제시한다. 자연의 시선에서 인간과 잡초 중 누가 불청객인가에 대한 질문을 던지며 인공 자연과 진짜 자연의 경계가 무엇인지 고찰하고 있다.

이현호 작가는 도심 속 인공석재화단에 심어진 나무를 그리거나 드넓게 펼쳐진 공간 속 압도적으로 자리잡은 나무의 형상들을 포착해 도시에서 쉽게 지나친 식물의 모습을 조명한다. 세 작가들은 도시 속 식물의 무게감을 그려내어 인간과 식물의 공존에 대해 생각 하게 한다.

김진관 작가의 '씨앗' (사진=송석원 기자)
김진관 작가의 '콩' (사진=송석원 기자)
김진과 작가의 '낙원' (사진=송석원 기자)
윤정원 작가의 '내몸은 보시다시피 하나' (사진=송석원 기자)
윤정원 작가의 '하늘' (사진=송석원 기자)
윤정원 작가 작품. (사진=송석원 기자)
고은주 작가의 '신마신장부' (사진=송석원 기자)
고은주 작가의 '신체건강부' (사진=송석원 기자)
고은주 작가 작품. (사진=송석원 기자)

식물과 상징에서 김진관 작가는 말라가는 식물의 형상을 포착해 채색화와 드로잉의 형식으로 제시한다. 작품 속 식물은 생명의 순환과 자연의 질서를 상징하며 작가는 작은 식물들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자 한다. 윤정원 작가는 푸른 꽃을 통해 자아 대한 탐구를 이어나간다. 싱싱한 꽃과 시들어가는 꽃의 시간을 한 화면에 포착하여 삶의 고뇌와 생존의 열망을 그려내고 있다.

고은주 작가는 비단 위에 꽃을 그린 후 이것을 부적의 형상으로 잘라내어 화면에 배치하는 작품을 선보인다. 작품 속에서 식물은 부적의 의미와 결합되어 삶의 안위를 기원하고 보는 이의 행복을 비는 마음의 상징이 된다.

월전미술관 관계자는 우리는 지난 2년간 실내에서 대부분의 일상을 흘려보냈고, 코로나 이전에 꽃, , 나무, , 공원에서 느낄 수 있는 자연의 싱그러움, 그 모든 일상적인 것들은 더 이상 일상이 아니게 됐다팬데믹으로 인한 이 일상의 단절은 평범한 시간의 소중함을 깨달음과 동시에 자유롭게 자연을 만끽할 수 있었던 시절의 행복감을 상기시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계절, 자신의 모습을 꿋꿋하게 지켜가며 살아가는 식물을 통해 생명의 순환과 자연의 소중함, 일상의 행복을 찾아볼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