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항 2종항만 배후단지 개발 축소 논란, 시와 해수부 대립 격화
상태바
평택항 2종항만 배후단지 개발 축소 논란, 시와 해수부 대립 격화
  • 김종대 기자  kjd3871@hanmail.net
  • 승인 2022.07.05 14: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정치권 “경기도 유일 국책항만 평택항, 축소 계획은 절대 불가”

평택항 2종 항만 배후단지 개발 면적축소와 사업방식을 놓고 평택시와 해양수산부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시민들과 지역정치권에서도 해수부를 상대로 규탄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5일 평택시 등에 따르면 지난 2일 평택시청에서 ‘평택항 2종 항만 배후단지 개발면적 현실화 방안 토론회’가 열렸다.

앞서 해수부는 ‘제4차 항만 배후시설 종합계획 수립’ 중간발표회에서 평택항 2종 배후단지 184만㎡를 59만5000㎡로 축소 추진하기로 발표한 바 있다.

이에 평택시민들과 시민단체, 평택시, 지역정치권이 합심해 반발하는 상황이다.

해수부는 평택항 전체 항만 배후단지 면적을 축소하는 것이 아니라 2종 면적을 줄여 1종을 확대해 개발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사업방식을 항만법에서 항만재개발법으로 변경하려는 이유는 사업의 신속성과 연속성을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시민들과 시는 "2종의 면적을 축소할 경우 사업을 포기하라는 것과 같다"며 "정부 기관의 신뢰가 추락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런 가운데 지역정가에서는 더불어민주당 평택을 지역위원회 김현정 위원장은 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수부에 ‘평택항 2종 항만 배후단지’ 축소 계획 철회를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평택항 주변은 중앙정부의 산업·안보 정책에 편입됐기에 시민들이 접할 수 있는 해안 공간이 거의 없다”면서 “문화, 관광을 위해 면적 축소는 절대 안 된다”고 지적했다.

평택항은 경기도 유일 국책 항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4일, 일)···태풍 간접 영향 ‘최대 30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화)···오전까지 ‘힌남노’ 영향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일, 토)···오후부터 차차 흐려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힌남노’ 영향으로 강한 비바람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6일, 금)···흐리고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0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