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누런 흙탕물’로 변한 여주 남한강'
상태바
[포토] ‘누런 흙탕물’로 변한 여주 남한강'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2.06.30 15: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오후 3시30분께 여주 강천보 남한강 인근 전체 수위가 오르는 등 누런 흙탕물로 변했다. (사진=김광섭 기자)
30일 오후 3시30분께 여주 강천보 남한강 인근 전체 수위가 오르는 등 누런 흙탕물로 변했다. (사진=김광섭 기자)

경기 전역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30일 오후 3시30분께 여주 강천보 남한강 인근 전체 수위가 오르는 등 누런 흙탕물로 변했다.

이날 오전 6시 기준 농경지 침수, 주택 침수 등 경기도에는 총 30여 건의 피해 발생이 접수됐다. 30일 0시부터 오전 6시까지 경기지역에 내린 비의 양은 평균 70.5㎜로, ▲화성 130.5㎜ ▲오산 118.5㎜ ▲평택 116.5㎜ ▲안산 109.5㎜ ▲의왕 101㎜ 등 5개 시에서는 100㎜ 이상의 집중호우가 내렸다. 또 30일부터 7월 1일까지 기상청이 예보한 경기도 예상 강우량은 50~150㎜(최대 200㎜)다.

경기도는 지난 29일 오후 7시부터 가동 중이던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이날 내려진 호우경보에 대응하기 위해 30일 오전 5시부터는 비상 2단계 체제로 격상해 가동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9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350㎜ 물폭탄’
  • 안산 터미네이터?…나체로 대로변 폭우 샤워 40대 남성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흐리고 ‘강한 비’ 최대 30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일, 월)···태풍 간접 영향 ‘최대 12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토)···다시 비 내려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1일, 일)···흐리고 가끔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