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강바람 맞고 큰 사과에 ‘빗물 송골송골’
상태바
[포토] 강바람 맞고 큰 사과에 ‘빗물 송골송골’
  • 이승렬 기자  seungmok0202@nwtn.co.kr
  • 승인 2022.06.28 20: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오후 3시40분께 남양주시 와부읍 팔당리의 한 제빵소 정원 사과나무 열매에 빗물이 그대로 송골송골 맺혀 있다. (사진=이승렬 기자)
28일 오후 3시40분께 남양주시 와부읍 팔당리의 한 제빵소 정원 사과나무 열매에 빗물이 그대로 송골송골 맺혀 있다. (사진=이승렬 기자)

| 중앙신문=이승렬 기자 | 28일 오후 340분께 남양주시 와부읍 팔당리의 한 제빵소 정원 사과나무 열매에 이날 내린 빗물이 그대로 송골송골 맺혀 있다. 같은 나무에 달린 사과지만, 어떤 사과는 한쪽에서 붉게 익어가기 시작하고, 어떤 사과는 사이좋게 네 개가 옹기종기 모여 달렸다.

우리나라 대표 국민과일이라고 할 수 있는 사과는 수확시기에 따라 조생종, 중생종, 만생종으로 나뉘는데, 8월 하순 이전에 수확하는 조생종 사과 종류는 미광, 조홍, 서홍, 쓰가루(아오리) 등이 있다. 9월 초순에서 10월 중순까지 수확하는 중생종에는 홍로, 홍월, 양광, 추광, 골든딜리셔스, 세계일, 조나골드, 시나노스위트, 10월 하순에 수확하는 만생종에는 후지(부사), 홍옥, 감홍, 화홍 등이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