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만연한 시중은행의 부실운영과 이자놀이 행태, 엄정히 다스려 서민 피해 줄여야
상태바
[기자수첩] 만연한 시중은행의 부실운영과 이자놀이 행태, 엄정히 다스려 서민 피해 줄여야
  • 김소영 기자  4011115@hanmail.net
  • 승인 2022.06.27 15: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소영 부장
김소영 부장.

우리은행의 한 지점에서 8000억원대 외환거래 정황이 포착돼 금융감독권이 조사에 착수했다. 1개 지점 통상 외환거래액을 100배 이상 뛰어넘는 규모라고 한다. 통상적으로 1개 지점은 약 60억원대 외환거래를 하는 정도다. 환치기 등 불법 정황이 있을지 금융당국은 면밀히 조사해야 한다.

우리은행은 최근 5년여간 임직원이 약 1000억원대 돈을 횡령한 바 있다. 이를 5년 동안 적발하지 못했다는 뜻이다.

이에 대해 우리은행 측은 "수입증빙서류에 근거해 송금업무를 처리했으며 업무과정에서 고액 현금거래나 의심스럽다고 판단된 거래에 대해서는 관련 법령에 따라 적의 처리했다""현재까지 직원 등이 불법행위에 관여한 정황은 없다"고 밝혔다.

금융감독원이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여간 금융권 임직원의 횡령액은 1000여억원에 달하며, 시중은행 중 '우리은행'에서 6337700만원 횡령사건이 있었다. 지난 5년간 미연에 제대로 방지하지 못했기에 발생한 사건들이다.

한편 파주시의 한 농협은 27일 직원이 174000만원을 횡령했다면서 경찰에 수사의뢰했다.

디지털 강국인 우리사회의 시중은행들에서 이처럼 황당한 일차원적 사건들이 적지 않게 발생한다는 것은 금융당국 전반의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는 반증이다.

은행은 신용으로 존재한다. 은행의 신용도가 없다면 한 나라의 경제 체제 근간을 뒤흔들 수 있다. 이를 해결하는 데 드는 사회적 비용은 결국 막대한 혈세 낭비다.

미국 연준에서 금리를 연달아 올리자 국내 시중은행들도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등의 금리를 일제히 올렸다. 폭이 너무 커서 이른바 영끌로 내 집 마련에 나섰던 서민들은 다시 집을 내다 팔아야 할 지경에 몰리고 있다.

반면 예적금 금리는 1%도 가량 오를까 말까다. 은행은 예대마진으로 돈놀이 하는 것 아니냐는 원성을 사고 있다. 그도 그럴 듯이 시중은행들은 각종 예적금 이벤트를 벌이거나 대출 금리를 약간 낮춰주겠다면서 고금리 대출을 유도하고 있다. 서민들은 땅이 꺼져라 한숨 쉬는데 은행은 돈놀이에 들뜬 분위기다.

금감원은 차제에 도덕적 해이, 부실관리 상태의 시중은행에 엄정한 사정의 철퇴를 내려주길 바란다. 서민들이 새 정부에 바라는 것은 바로 이런 것이다. 책상머리에 앉아 자영업자 소상공인, 농어민, 서민들의 등골을 야금야금 빼먹는 시중은행들의 행태를 눈에 띄게 척결해주는 것이다. 그것이 검찰 출신 금감원장을 임명한 윤석열 대통령의 뜻에 가장 부합하는 민생 안정책 아닐까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9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350㎜ 물폭탄’
  • 안산 터미네이터?…나체로 대로변 폭우 샤워 40대 남성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흐리고 ‘강한 비’ 최대 30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일, 월)···태풍 간접 영향 ‘최대 12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1일, 일)···흐리고 가끔 ‘비’
  • 인하대 캠퍼스서 1학년 여성 피흘린채 숨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