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 못 쉬겠다” 119 구조요청한 20대 알고보니 마약 투약
상태바
“숨 못 쉬겠다” 119 구조요청한 20대 알고보니 마약 투약
  • 김소영 기자  4011115@hanmail.net
  • 승인 2022.06.24 16: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중동에 위치한 부천국민체육센터 수영장 여성 탈의실에 60대 남성 A씨가 침입했다는 고소가 경찰서에 접수돼 수사 중이다. (사진=중앙신문DB)
“숨을 못 쉬겠다. 죽을 것 같다”고 119에 구조요청한 20대 남성은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중앙신문DB)

“숨을 못 쉬겠다. 죽을 것 같다”고 119에 구조요청한 20대 남성은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천 소사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21)씨를 검거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7시께 부천시 괴안동의 건물에서 119에 구조요청했다. 숨이 안 쉬어진다고 신고했으나 소방대원이 살펴봤을 때 호흡에 특이사항은 없었다.

문답을 나누던 중 A씨는 자신이 이틀 전 필로폰을 투약했다는 사실을 털어놨다. 소방당국은 이를 경찰에 통보했고 경찰이 간이검사한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

경찰은 A씨를 붙잡아 마약을 입수한 경위와 투약한 이유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토)···다시 비 내려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9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350㎜ 물폭탄’
  • 안산 터미네이터?…나체로 대로변 폭우 샤워 40대 남성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흐리고 ‘강한 비’ 최대 30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일, 월)···태풍 간접 영향 ‘최대 12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9일, 금)···낮부터 천둥·번개 동반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