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박정 의원, 오영훈 제주지사 당선인 회동···‘경(기도)-제(주도)’ 살리기 프로젝트 제안
상태바
[단독] 박정 의원, 오영훈 제주지사 당선인 회동···‘경(기도)-제(주도)’ 살리기 프로젝트 제안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6.23 15: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업·에너지 등 업그레이드 성과 도출
朴의원 “민주당 지방정부 활기 찾는 계기”
경기도와 제주특별자치도 간 ‘경제 살리기’ 프로젝트가 전격 추진될 전망이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왼쪽부터 박정 의원, 오영훈 제주지사 당선인. (사진제공=박정 의원실)
경기도와 제주특별자치도 간 ‘경제 살리기’ 프로젝트가 전격 추진될 전망이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왼쪽부터 박정 의원, 오영훈 제주지사 당선인. (사진제공=박정 의원실)

경기도와 제주특별자치도 간 경제 살리기프로젝트가 전격 추진될 전망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김동연 경기도지사직인수위원회 상임고문이자, 경기도당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파주시)은 지난 22일 오영훈 제주도지사 당선인을 만나 경기도와 제주도의 앞글자를 딴 경제살리기 프로젝트를 제안했다.

박 의원이 제안한 경제협력엔 경제살리기 프로젝트란 이름으로 기존 경기도-제주도 간 창업, 청정에너지, ·수산물, 교육 등 분야 협력을 업그레이드하는 내용이 담겼다.

아울러 각 도가 운영하는 플랫폼을 활용, 당장 협력을 시작할 수 있는 분야부터 우선 추진하고, 전기차와 드론, 바이오헬스 등 첨단산업과 관련된 새로운 상생협약 내용도 들어있다. 관광협력은 제주도 한달살기경기도 한달살기를 각 도가 상호 지원하자는 내용으로,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면서 해외는 물론 국내 관광 활성화가 기대되는 상황을 적극 활용, 워케이션을 제대로 구축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이와 함께 ESG협력의 경우 양 도내 기업간 ESG협력을 이끌어내고, 이를 지방정부 차원의 협력으로 확대하자는 내용으로, 경기도 내 파주 LGD, 화성 삼성전자와 성남 테크노밸리 등 기업과 제주도의 카카오 등이 ESG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수 있도록 양 도가 지원하는 것이다.

박 의원은 빠른 시일 내에 실무 차원의 협력을 추진하고, 이후 양 도지사가 직접 만나 구체적인 사안에 대한 협약을 체결하면 좋겠다민주당 지방정부 간 협력 통해 당은 물론 대한민국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9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350㎜ 물폭탄’
  • 안산 터미네이터?…나체로 대로변 폭우 샤워 40대 남성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흐리고 ‘강한 비’ 최대 30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일, 월)···태풍 간접 영향 ‘최대 12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1일, 일)···흐리고 가끔 ‘비’
  • 인하대 캠퍼스서 1학년 여성 피흘린채 숨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