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이웃 여성집 현관문에 정액 든 콘돔 걸어둔 40대 검거
상태바
인천, 이웃 여성집 현관문에 정액 든 콘돔 걸어둔 40대 검거
  • 이복수 기자  bslee9266@hanmail.net
  • 승인 2022.06.22 14: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후 10시 10분께 인천시 서구 가정동의 한 지하차도 인근에서 A씨가 몰던 BMW 오픈카 차량이 앞서가던 1톤 화물차를 추돌하는 사고가 일어나 화물차 운전자가 다쳤다. 사진은 인천서부경찰서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여성이 사는 이웃집 현관문에 자신의 정액이 담긴 콘돔을 넣어둔 4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사진은 인천서부경찰서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이웃집 현관문에 자신의 정액이 담긴 콘돔을 넣어둔 40대 남성이 검거됐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로 A씨를 검거해 조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8일 오후 530분께 인천시 서구의 빌라에 거주 중인 30대 여성 B씨의 집 현관문 손잡이에 정액이 담긴 콘돔을 걸어놓은 혐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같은 빌라에 사는 A씨를 검거했다. 피해자와 가해자는 서로 안면은 있어도 대화를 나눈 적은 없는 사이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자위행위를 하고 콘돔을 쓰레기통에 버리면 부모님한테 혼날 거 같아 이웃집 현관에 걸어두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9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350㎜ 물폭탄’
  • 안산 터미네이터?…나체로 대로변 폭우 샤워 40대 남성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흐리고 ‘강한 비’ 최대 30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일, 월)···태풍 간접 영향 ‘최대 12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1일, 일)···흐리고 가끔 ‘비’
  • 인하대 캠퍼스서 1학년 여성 피흘린채 숨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