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실서 아내 치료했던 의사 흉기로 찌른 70대 구속
상태바
응급실서 아내 치료했던 의사 흉기로 찌른 70대 구속
  • 허찬회 기자  hurch01@hanmail.net
  • 승인 2022.06.17 12: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대 3명이 훔친 승용차를 몰고 다니다 교통사고를 낸 뒤 도주했다 경찰에 검거 됐다. 사진은 용인동부경찰서 전경. (사진=중앙신문DB)
병원 응급실에서 의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70대 남성이 구속됐다. 사진은 용인동부경찰서 전경. (사진=중앙신문DB)

병원 응급실에서 의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70대 남성이 구속됐다.

용인동부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씨를 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15일 오전 9시5분께 용인시내 병원 응급실에서 의사 B씨의 등을 흉기로 찌른 혐의다.

A씨는 지난 11일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된 아내에 대해 B씨가 미흡하게 조치했다고 생각하고 범행을 저질렀다.

특히 A씨는 B씨의 근무일정을 확인하고 응급실로 찾아가 피습, 살해 계획을 세워 움직인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A씨는 ‘살해 의도는 없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면서 사법부에 탄원서를 내기도 했다.

의사회 측 관계자는 “피의자의 범행은 의료체계의 근간을 허물겠다는 시도”라며 “병원에서 진료를 받던 다른 환자나 의료진의 안전에도 악역향을 끼칠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환자생명을 구하는 공간인 병원에서 범행을 저지른 피의자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9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350㎜ 물폭탄’
  • 안산 터미네이터?…나체로 대로변 폭우 샤워 40대 남성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흐리고 ‘강한 비’ 최대 30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일, 월)···태풍 간접 영향 ‘최대 12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1일, 일)···흐리고 가끔 ‘비’
  • 인하대 캠퍼스서 1학년 여성 피흘린채 숨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