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긴 가뭄···양평 중원폭포도 마른다
상태바
[포토] 긴 가뭄···양평 중원폭포도 마른다
  • 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2.06.14 10: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전 10시20분께 양평에 있는 중원산 계곡 중원폭포가 물이 없이 말라있다. (사진=장은기 기자)
14일 오전 9시40분께 양평에 있는 중원산 계곡 중원폭포가 물이 없이 말라있다. (사진=장은기 기자)

14일 오전 940분께 우렁찬 물소리를 내던 양평 중원산 계곡 중원폭포가 긴 가뭄끝에 많이 마른 모습이다.

중원계곡은 해발 799.8미터의 중원산 아래로 뻗어있는 계곡으로 물이 많아 여름철 많은 사람들이 즐겨 찾는 곳이다.

이곳에서 환경정화를 하고 있는 마을 주민 김모(60)씨는 산이 깊다 해도, 비가 내리지 않으면 물이 없는 계곡이라며, 조금 있으면 비가 내리지 않겠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폭포에 우렁찬 물소리가 사라졌다며, 예년에 비해 약 70% 줄어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우렁찬 물소리를 내던 중원폭포에 물의 양이 많이 줄어든 모습이다. (사진=장은기 기자)
우렁찬 물소리를 내던 중원폭포에 물의 양이 많이 줄어든 모습이다.
중원폭포 아래 계곡에도 물이 많이 줄어든 모습니다. 예년 같으면 가장자리 돌들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돌이 물에 잠겨 있었다고 한다. (사진=장은기 기자)
중원폭포 아래 계곡에도 물이 많이 줄어든 모습니다. 예년 같으면 가장자리 돌들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돌이 물에 잠겨 있었다고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토)···다시 비 내려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9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350㎜ 물폭탄’
  • 안산 터미네이터?…나체로 대로변 폭우 샤워 40대 남성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흐리고 ‘강한 비’ 최대 30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일, 월)···태풍 간접 영향 ‘최대 12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9일, 금)···낮부터 천둥·번개 동반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