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당선인, 오세훈 서울시장과 회동···서울·경기·인천 3자 협의체 구성 ‘공감’
상태바
김동연 당선인, 오세훈 서울시장과 회동···서울·경기·인천 3자 협의체 구성 ‘공감’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2.06.13 14: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시민 삶의 질 높이는데 여야·진영 의미 없어
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 박남춘 시장과 연속 회동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과 오세훈 서울시장이 ‘앞으로 수도권의 주민들이 겪을 수 있는 여러 불편사항 해소를 위해 서울과 경기, 인천이 함께 하는 3자 협의체 구성’에 공감했다. (사진제공=김동연 당선인)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과 오세훈 서울시장이 앞으로 수도권의 주민들이 겪을 수 있는 여러 불편사항 해소를 위해 서울과 경기, 인천이 함께 하는 3자 협의체 구성에 공감했다.

여야를 가리지 않고 협치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은 13일 오전 1120분께 오세훈 서울시장과 만나, 수도권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공통 현안에 대해 당적과 진영을 넘어 적극 협력하는데 뜻을 모으고 이같이 밝혔다.

오 시장은 귀한 시간 내서 서울시까지 방문해주셔서 환영하고 감사드린다. 주거나 교통, 각종 환경문제 등 경기와 서울이 마음을 모아서 준비하고 시행해야 할 중요한 정책이 정말 많다면서 서울과 경기, 인천이 함께 하는 3자 협의체 같은 논의 기구를 조속히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수치를 확인해보니 하루에 서울로 출퇴근하시는 경기도민이 170만 정도 되는 걸로 나와있다주거, 교통, 폐기물 등 각종 환경 문제에 대해서 경기와 서울이 함께 마음을 모아서 준비하고 시행해야 정책들이 정말 많고 중요하기 때문에 오늘 방문해주신 것이 뜻깊다고 덧붙였다.

김 당선인은 경기도와 서울, 인천까지 포함해서 수도권은 광역적으로 풀어야 할 문제들이 많이 있다면서 서울시민과 경기도민을 위하는 일에 여야나 진영 또는 이념이 무슨 의미가 있겠나. 시민과 도민의 삶의 질을 한 단계 높이는 데 협력했으면 좋겠다라고 화답했다.

이어 앞으로 도정을 맡게 되면 (서울시장님과) 허심탄회하고 솔직하게 대화를 나누고 서로 협조하고 양보할 것은 양보하면서 경기도민과 서울시민이 윈윈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인천시와 함께 3자 간에 얘기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당선인은 이날 오후 인천시 송도G타워에 위치한 인천시장직인수위원회 사무실에서 유정복 당선인을 만나고, 이어 인천시장 집무실에서 박남춘 인천시장과도 회동에 나서 경기와 인천의 공통 현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날 수도권 단체장 회동은 김 당선인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김 당선인은 지난 8일 남경필·이재명 두 전직 경기지사와도 차례로 만나는 등 여야를 가리지 않는 협치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9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350㎜ 물폭탄’
  • 안산 터미네이터?…나체로 대로변 폭우 샤워 40대 남성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흐리고 ‘강한 비’ 최대 30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일, 월)···태풍 간접 영향 ‘최대 12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1일, 일)···흐리고 가끔 ‘비’
  • 인하대 캠퍼스서 1학년 여성 피흘린채 숨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