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인구 50만 ‘대도시 지위’ 획득···전국 226개 기초자치단체 중 ‘19번째’
상태바
파주시 인구 50만 ‘대도시 지위’ 획득···전국 226개 기초자치단체 중 ‘19번째’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5.31 14: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년 인구 40만 넘어선 후 ‘8년 만’
운정신도시 등 도시개발로 인구 유입
‘도시기반시설의 지속적인 확충’ 결과
최종환 시장 “지속가능한 파주시 건설”
파주시가 오랜 숙고(熟考) 끝에 1996년 인구 17만 명의 도농복합시로 승격한 이후, 26년여 간 꾸준히 발전해 인구 50만 명을 넘어서 ‘50만 대도시’ 지위를 얻어 그 위상에 걸맞은 균형과 발전을 꾀하게 됐다. 사진은 운정신도시 전경. (사진=중앙신문DB)
파주시가 오랜 숙고(熟考) 끝에 1996년 인구 17만 명의 도농복합시로 승격한 이후, 26년여 간 꾸준히 발전해 인구 50만 명을 넘어서 ‘50만 대도시’ 지위를 얻어 그 위상에 걸맞은 균형과 발전을 꾀하게 됐다. 사진은 운정신도시 전경. (사진=중앙신문DB)

파주시 인구가 50만 명을 넘어서 2년 뒤인 오는 2024년엔 인구 50만 대도시 지위를 얻게 됐다.

시는 지난 30일 서울에서 살던 김 모씨 가족이 오후 4시께 금촌 1동에 전입신고를 해옴에 따라 전국 226개 기초지방자치단체 중 19번째, 경기도 지자체 중에선 13번째로 인구 50만을 넘어서는 도시가 됐다. 지난 2013년 8월 인구 40 만명을 넘어선 이후 8년 여 만이다.

시는 1996년 3월 1일 파주군에서 인구 17만 명의 도농복합시로 승격한 후, 26년여 간 꾸준히 발전해 인구 50만 명을 넘어서게 됐다.

이는 2000년대 초부터 산업단지 및 산업기반시설 확충, 운정신도시 등 도시개발에 따른 인구 유입과 광역교통망·주거편의시설 등 도시기반시설이 계속 확충된 결과다.

최종환 시장은 “인구 50만 대도시란 위상에 걸맞은 균형과 상생을 위해 시민과 소통하고, 더 공정하고, 더 도약하는 지속가능한 파주시를 위해 힘차게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9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350㎜ 물폭탄’
  • 안산 터미네이터?…나체로 대로변 폭우 샤워 40대 남성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흐리고 ‘강한 비’ 최대 30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일, 월)···태풍 간접 영향 ‘최대 12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1일, 일)···흐리고 가끔 ‘비’
  • 인하대 캠퍼스서 1학년 여성 피흘린채 숨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