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서 지선 첫 날 ‘선거법 위반’ 적발···김경일 후보측 조병국 후보 게첩 방해
상태바
파주서 지선 첫 날 ‘선거법 위반’ 적발···김경일 후보측 조병국 후보 게첩 방해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5.19 12: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野 지지자들 현수막 게첩 두고 시비
경찰 출동해 방해치 말라는 당부 묵살
조 후보측 ‘김 후보 측의 해명’ 촉구
김 후보측 ‘전혀 사실과 다르다’ 반박
김순현 대변인 “캠프완 상관없는 일”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첫 날인 19일 0시 첫 ’선거법 위반’ 사례가 파주에서 발생해 경찰이 출동하는 사태가 벌어져 빈축을 사고 있다. 사진은 경찰이 출동해 사태를 수습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조병국 후보 캠프)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첫 날인 19일 0시 첫 ’선거법 위반’ 사례가 파주에서 발생해 경찰이 출동하는 사태가 벌어져 빈축을 사고 있다. 사진은 경찰이 출동해 사태를 수습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조병국 후보 캠프)

오는 31일까지 13일 간의 열전에 돌입한 ‘6.1 지방선거(지선)’ 첫 날 선거법 위반 사례가 적발돼 경찰이 출동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공식 선거일인 19일 0시 선거운동 개시 직전 파주시 야당역 앞 횡단보도에서 더불어민주당 김경일 후보 측 관계자가 국민의힘 조병국 후보 현수막 게첩(揭帖)을 방해해 불법 선거운동 행위가 적발된 것.

사건은 이날 자정 양당이 현수막을 내걸기 위해 대기하던 중 조 후보 측이 현수막 게첩을 위해 진입하던 차량을 김 후보 측 관계자가 앞을 가로막아서면서 시비가 붙었다.

당시 이를 목격한 국민의힘 지지자에 따르면 경찰이 출동해 차량진입을 막은 김 후보측 관계자에게 ‘선거법상 문제가 될 수 있는 만큼 방해치 말라’는 당부에도 이를 묵살하고, 한 동안 차량 운행을 방해했다.

이에 조 후보 측은 “선거운동 첫 날부터 공정선거가 위협을 받고 있다”며 “이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로 선거관리위원회 및 경찰에 강력한 조사와 함께 수사를 요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당 건에 대한 조사 및 수사가 미진할 경우 가용한 모든 수단을 강구할 방침”이라며 김 후보 측의 해명을 촉구했다.

이와 관련, 김 후보 측 김순현 대변인은 “전혀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현수막 설치는 어느 후보나 전문업체에 맡겨 게첩해오고 있는데, 그들 업체끼리 약간의 다툼이 있었는지 모르나, 캠프완 무관한 일”이라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동영 2022-05-19 16:12:51
민주당 놈들 하는짓 참 더럽다 더러워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자수첩] 유나양의 죽음, 일가족 극단적 선택이 아니라 ‘자녀살해’
  • 복숭아를 먹으면 예뻐진다
  • 화성시, 이주배경 아동 청소년들 ‘편의점서 손쉽게 도시락 지원받아요’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3일, 목)···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7일, 월)···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화)···‘최대 150㎜’ 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